처음으로
속보
2018.01.18(목)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유력 캐주얼 연이은 중단 소식에 ‘술렁’

카이아크만·어드바이저리 중단 결정
성혜원기자, shw@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백화점 MD 개편 신규 개발도 난항
 
최근 ‘카이아크만’과 ‘어드바이저리’의 사업 중단 소식이 들려오면서 캐주얼 업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카이아크만’은 겨울 아우터의 강자로 스타일리시 캐주얼 조닝의 메인 브랜드다. 겨울 야상점퍼로 트렌드를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전개사 아비스타(대표 장철진)는 지난해 ‘카이아크만’ 매장 수를 절반으로 줄이면서 효율 운영에 나섰지만 겨울 아우터 판매가 부진하면서 수익구조가 악화됐다.
 
이어 대주주 변경, 경영진 교체 등을 거치며 패션 사업에 대한 의욕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여성복 ‘비엔엑스’와 ‘탱커스’에 이어 ‘카이아크만’까지 중단하게 되면서 의류사업에서 손을 떼게 됐다.
 
향후 코스메틱&엔터테인먼트로 주력 사업이 교체될 전망이다. ‘어드바이저리’는 올 상반기 중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한다. 더휴컴퍼니(대표 권성재)는 지난해 하반기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현재 인가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어드바이저리’ 전개 중단 선언에 이어 ‘어스앤뎀’과 ‘유지아이지’도 함께 위축된 상태다.
 
최근 1~2년 사이 포지셔닝을 이동하거나 사업이 중단된 캐주얼은 이들 뿐만이 아니다. ‘써스데이아일랜드’와 ‘크리스 크리스티’가 지난 2016년 각각 여성복과 남성복으로 포지셔닝을 이동하면서 캐주얼 군에서 이탈했고 앞서 지난해 2월에는 ‘팬콧’ 전개사인 브랜드인덱스와 ‘플랙’의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가 나란히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플랙은 지난달 채권단 주주총회를 통해 법정관리인으로 박상욱 대표를 선임하고 재기에 착수한 상태다. ‘펠틱스’는 전개사가 연이어 바뀌면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백화점 업계 역시 MD 개편에 난항을 겪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브랜드 중단 소식에 MD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신규 발굴에 주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캐주얼]



 ■ 키워드 1 : 캐주얼
  • 인터크루 주니어 ‘로키뱅’ 재정비
    안나인터내셔널(대표 이홍)이 주니어 캐주얼 ‘로키뱅’의 재정비에 나선다. ‘로키뱅’은 지난해 3월 런칭한 ‘인터크루’의 주니어 버전으로 10대 초중반 청소년을 타깃으로 전개 중이다. 상품은 베이직과 트렌드가 혼합된 컬쳐&라이프스타일 캐주얼을 지향한다....
  • 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등 슈즈 멀티숍도 꾸준하다. 최근에는 신학기를 겨냥한 가방류와 신발들이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홍대 - 스트리트 캐주얼·스포츠 매장 강세 너무 추운 나머지 유동인구가 전월 대비 소폭 줄었다. 중국인 관광객 방문은 최근 느는 추세지만 1인당...
  • 톰스토리, 유니섹스 캐주얼 ‘TOMBY’ 런칭
    톰스토리(대표 이진철)가 지난해 하반기 유니섹스 캐주얼 ‘TOMBY(톰바이)’를 런칭했다. ‘톰바이’는 자연에서 오는 힐링을 편안하고 아늑함으로 표현한 컨템포러리 캐주얼이다. 제품 구성은 유니섹스 50%, 남성 20%, 여성 30%로 여성 고객에 초점을 맞췄다. 주 1회...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ERDOS
LA MODA ITALIANA
ACCESS
bluemountain
sewonatos
사람들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