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란한 유통가의 ‘할로윈 데이’

발행 2019년 10월 28 10:35:50일

정혜인 기자 , jhiphoto@apparelnews.co.kr

 

 

가을 매기가 실종된 유통가에 공정위의 할인율 분담 정책이 이슈로 부상하면서 심란한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대형 점포들은 10~20대들의 파티 문화로 자리 잡은 ‘할로윈 데이(매년 10월 31일)’를 가을 판촉 카드로 꺼내들었다. 지난 22일 찾아간 소공동 롯데 본점 입구가 할로윈 무드로 꾸며져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보기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