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에 사라져버린 연말 특수

발행 2020년 12월 07 09:02:20일

박시형 기자 , pshphoto@apparelnews.co.kr

 

 

예년 같으면 연말 대목과 수능 특수로 분주했을 패션 유통가가 다시 팬데믹의 적막 속으로 가라앉고 있다. 시즌 마감을 위해 ‘블랙프라이데이’를 내건 명동의 대형 매장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크게 줄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보기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