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2018.01.22(월)   [광고·문의]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패션 > 남성복   

파스토조, 첫 해외 생산 … 베트남 검토 중

높은 임가공비·인건비 감안
임경량기자, lkr@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자가 공장 반응 생산은 유지
 
국내 생산을 고수했던 남성복 전문업체 파스토조(대표 박용수)가 올해 해외 생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국내에 슈트 봉제 공장을 보유한 이 회사는 새해 높은 임가공비와 인건비 등을 감안해 자사 브랜드 ‘지오송지오’와 ‘리버클래시’ 일부 제품의 베트남 생산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달 관련 업무를 위해 박용수 대표를 비롯해 임원진은 베트남 의류 봉제 단지를 방문했고 이르면 올 추동시즌 베트남에서 생산된 제품을 들여올 예정이다.

다만 해외 생산 초기인 만큼 오더량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자가 공장을 통한 빠른 반응 생산 체제는 유지하기로 했다.

또 자가 공장 외 생산 품목도 확대하는 등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파스토조]



 ■ 키워드 1 : 파스토조
  • ‘지오송지오’ 행사 비중 줄인다
    파스토조(대표 박용수)가 내년 오프라인 유통에서 ‘지오송지오’의 균일가 및 특가 행사를 줄인다. 그 동안 상품 공급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면서 대형 아울렛에서 폭발적인 행사 매출을 거뒀던 ‘지오송지오’가 정상 판매율 개선을 위해 매스를 든 셈이다. 특히 행사...
  • 2018 춘하 시즌 물량 출하 동향 - 남성복
    동안 슈트 판매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다면 내년에는 캐주얼 의류를 보강하기 위해 시장 상황을 주시해 상품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파스토조도 처음으로 내년 춘하 공급량을 줄이기로 했다. ‘지오송지오’, ‘리버클래시’ 두브랜드 모두 초도 공급량을 줄이며...
  • 신규브랜드 - 디자이너 송지오의 첫 커머셜 브랜드 ‘송지오옴므’
    송지오가 내년 봄 국내 백화점 유통을 겨냥해 ‘송지오옴므’를 런칭한다. 자신의 이름을 건 첫 커머셜 브랜드다. 서브 라이선시 업체 파스토조가 중가 브랜드 ‘지오송지오’를 런칭 했지만 직접 국내 시장을 겨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지오옴므’는 93년...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패션 > 남성복   
남성복
 여성복 | 남성복 | 캐주얼 | 스포츠/골프웨어/아웃도어 | 유아동복/주니어 | 인너웨어/제화/잡화 | 모피/피혁/학생복 | 수입/라이선스/명품 | 기타 |
ERDOS
LA MODA ITALIANA
ACCESS
bluemountain
sewonatos
사람들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71 5층 505호 (구로동, 벽산3차 디지털밸리)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025-2200.   Fax : 02-2025-2345.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