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속보
신주원
sewonatos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위축된 남성복 업계 … 인력 시장도 ‘한파’

침체 원인으로 ‘더딘 상품 변화’ 지적
임경량기자, lkr@apparelnews.co.kr
기사보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참신한 전문 인력 이탈에 채용 한계

남성복 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고용 시장의 한파로 이어지고 있다. 
 
업계는 상품 개선과 새로운 컨셉 수혈을 위한 인적 쇄신에 나섰지만 과거에 비해 채용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문제는 오랜 시간을 숙고해도 마땅한 인력을 찾기가 어려워 공석 상태가 장기화 되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남성복 업체 중 10년 이상 경력의 디자이너 및 디렉터를 뽑는 곳은 3~4곳에 이른다. 이 중 길게는 석 달 이상 공석 상태인 곳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상품에 변화를 주기 위해 디자이너를 교체하는 인적 쇄신에 나서는 것인데 속사정이 뻔한 동종 업계에서 경력자를 찾다보니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남성복 시장 위축의 가장 큰 원인으 로는 더딘 상품 변화가 꼽힌다. 그 결과 젊은 고객 유입이 현저히 떨어졌다 는 분석이다. 이 같은 이유로 상당수 업체들이 인적 쇄신에 나섰지만 전문 인력의 순환 구조가 취약한 제도권 울타리 안에서 채용이 쉽지 않다는 것.
 
실제 그 동안 업계는 10년 넘게 포멀한 상품에 집중하면서 캐주얼라이징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업계 경력 디자이너도 새로운 상품 개발에 무뎌졌고 젊은 남성 고객층을 흡수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한 중견 업체 임원은 “십 수년 전만 해도 업체들이 제각기 컨셉도 뚜렷하고 캐릭터도 강해 디자이너의 성향과 실력에 따라 브랜드 방향이 크게 좌우됐는데 최근 그런 모습을 전혀 찾 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지난 2년간에 걸쳐 남성복 업계 사업 축소 및 브랜드 중단이 지속되면서 디자인 전문 인력 상당수가 이탈 다. 10년 이상 경력자 가운데 상당수가 중국 현지 업체로 옮겨 갔다. 
 
한 남성복 브랜드 기획실장은 “4~5 년차 디자이너 채용에 나선지 벌써 6 개월째지만 사람을 구할 수 없어 이제는 여성복이나 캐주얼 출신을 염두에 둘 정도”라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은 업체들이 몇 년간 신입사원 채용을 줄이고 경력자를 선호한 탓도 적지 않다. 한정된 인력이 동업계를 맴도는 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어패럴뉴스 관련기사 키워드 검색
[남성복]



 ■ 키워드 1 : 남성복
  • 에스모드 서울, 제 28회 졸업패션쇼 성료
    패션쇼 테마는 'WAKE MAKE SPEAK'로, 섬유센터에서 이 날 4시와 7시 두 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컬렉션은 총 7개 스테이지로, 여성복, 남성복, 아동복, 란제리 전공 학생들이 참여했다. 스틸리즘과 모델리즘 과정을 익힌 총 59명 전공별 예비 졸업생들의 작품 222점을...
  • 여성복 내년 생산 계획 ‘눈치작전’
    트렌드 아이템은 빠른 스팟 생산 및 바잉을 통해 재고 효율화 중심으로 움직여 불확실한 시장상황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원은 남성복, 여성복 모두 3%에서 많게는 35% 늘려 잡았고, 세정도 브랜드별 5~10% 반응생산 비중을 더 두기로 방향을 정했다. 이렇듯...
  • LF 2019년 임원 인사 단행
    중국 시장 개척에도 기여했다. 김상균 부사장은 해외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다양한 사업 분야를 운영한 경험, ‘닥스’ 등 핵심 남성복 사업 부문을 이끈 점을 인정받았다. 정연우 신임 전무는 LG상사 출신으로 LA 법인 등 LG상사의 요직을 거쳐 2009년 LF의...
더 보기

기사 스크랩 네티즌 100자 코멘트


데일리뉴스 > 뉴스종합 > 패션   
패션
 패션 | 상권유통 | 원부자재 | 협력업체 | 기관아카데미 | 사람과사람들 | 기타 |
RANKEY
ERDOS
RANKEY
VIVIEN
STIU
the378
crema
ARIO
LICENTIA
Blue Mountain
pnpcom
세원ATOS
사람들
.
어패럴뉴스
알립니다  ·  바로잡습니다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이용 불편 접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구독신청 | 인터넷 회원신청 | 한국패션브랜드연감 | 결제오류수정
저작권 규약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컨텐츠 제휴문의
(주)어패럴뉴스사.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 243, 808호 (구로동, G-하이시티)
사업자등록번호 : 105-81-5460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구로 제1655호.
.Tel : 02)2224-3411.   Fax : 02)2224-3417.
.www.apparelnews.co.kr,   m.appare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