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미, 파리 컬렉션서 2020 F/W Co-ed 쇼 공개
런칭 이래 최초 여성복 공개

발행 2020년 01월 20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패션디자이너 우영미의 브랜드 'WOOYOUNGMI'가 지난 18일 오후 3시(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2020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공개했다. 특히, 브랜드 런칭 이래 최초로 여성복을 공개하며 의미를 더했다.

 

우영미는 이번 남녀 통합 컬렉션 총 51벌을 준비하며 역사 속의 드레스 코드를 참조했다. 그에 대한 탐구를 가장 잘 보여주는 사례로 한 남자가 수백년을 살면서 여자로 변한다는 이야기를 그린 버지니아 올프의 소설 ‘올랜도’를 선택했다. 이 영화는 이번 컬렉션에서 무시할 수 없는 참고 포인트로 활용됐다.

 

 

이날 컬렉션에는 세계 주요 백화점인 프랑스의 봉막쉐(Le Bon Marche), 쁘렝땅(Printemps), 영국의 해롯(Harrods) 등의 바이어들과 보그 미국, 영국(Vogue US, Vogue UK) 대표 저널리스트인 사라 모어와 앤더슨 크리스티안 매드슨 등 언론 및 패션업계 관계자 6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WOOYOUNGMI'의 여성복은 올해 하반기인 2020 F/W 시즌부터 WOOYOUNGMI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찾아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