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비비안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쌍방울광림 컨소시엄 선정

발행 2019년 10월 2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2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토종 내의 업체가 토종 란제리 인수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국내 대표 란제리 기업 남영비비안(대표 남석우)의 인수 우선협상대상로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이 21일(오늘) 선정됐다. 


남영비비안은 지난 7월 라자드코리아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해 경영권 매각절차를 진행했다. 이에 국내 내의 업체인 쌍방울(대표 방용철)과 관계사인 광림(대표 유갑종)은 남영비비안 인수를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이번 입찰에는 국내 유명 패션 브랜드 회사, 사모펀드(PEF) 등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대상은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지분율 23.8%)을 비롯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58.9%와 자회사의 지분 등이다. 


남영비비안은 1957년 설립된 회사로 란제리 ‘비비안’을 중심으로 비비엠, 마터니티, 젠토프, 수비비안, 로즈버드, 판도라, 드로르 등 8개 브랜드를 보유 중이다.

 

이에 대해 이 회사는 "쌍방울과 함께 남녀 토탈 속옷 브랜드로 국내외 내의 시장을 선도하고 생산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원가절감을 도모할 계획이다“며 ”또 남영은 러시아 등 광림의 해외 유통망을 활용해 수출시장 다변화의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