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를 매료시키다! 콘진원, 컨셉코리아 상해 S/S 2020 성료

발행 2019년 10월 17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지난 14~15일(현지시간) 중국 상해 신천지 타이핑후 파크(Xintiandi, Taipinghu Park)에서 ‘컨셉코리아 상해 S/S 2020(Concept Korea SHFW S/S 2020)’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상해 패션위크는 세계 4대 패션위크(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에 이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으로, 이달 9일부터 16일까지 열린 이번 시즌에는 중국과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에서 약 50개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했다. 콘진원의‘컨셉코리아 상해’는 2016년부터 상해 패션위크의 공식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후 이번에 7회째로 개최됐다.

 

이번 시즌에는 남성복 브랜드인 ▲장형철 디자이너의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과 여성복 브랜드인 ▲김보나・임재혁 공동 디자이너 비스퍽(BESFXXK)의 2020 S/S 콜렉션을 선보여 신선하고 독창적인 콜렉션으로 호평을 받았다.

 

장형철 디자이너는 “매년 주요 패션위크가 9월 초 뉴욕을 시작으로 전세계 도시를 거쳐 마지막 상해에 막을 내리는 만큼, 상해 패션위크는 디자이너에게 빅 바이어를 만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며 “컨셉코리아를 통해 브랜드를 알리고 국내외 비즈니스 확장을 노릴 수 있게 됐다”고 컨셉코리아 참가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 오후 4시 반(현지시간), 타이핑후 파크 B홀에서 열린 브랜드 오디너리 피플의 쇼는 국내 디제이인 DJ CONAN의 퍼포먼스로 시작했다. 컬렉션은 ‘오늘의 만남’을 주제로 ‘평범하지만, 자신만의 특별함을 가진’사람들의 모습을 풀어냈다. 사람들의 다양한 착장을 오전 오피스룩, 오후 캐주얼룩, 저녁 파티룩으로 나누어 평범하지만 개개인의 특별함을 강조한 컬렉션으로 상해 현지 셀러브티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5일 오후 1시(현지시간)에는 김보나・임재혁 공동 디자이너 브랜드 비스퍽(BESFXXK)이 이전 국내 컬렉션에서 선보인 다양한 소재와 텍스쳐의 해체와 결합을 테마로 쇼를 진행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S/S 시즌에 맞게 구성요소를 윈드브레이커, 튤 드레스, 푸퍼자켓, 트렌치 코트 등 가벼운 웨어로 선택했으며 클래식한 아이템과 영국 유스컬쳐(Youth-culture)에 영감을 받은 스트리트웨어를 해체 또는 결합함으로써 이질적 매력을 더했다.

 

현지 반응 역시 뜨거웠는데 매거진 SODIUM의 패션디렉터 페어 치마(Pear Chimma) 은 “비스퍽의 아방가르드한 컬렉션 구성은 중국에서 쉽게 보지 못한 요소들이 있어 신선함을 안겨주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컨셉코리아’는 콘진원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 2010년부터 미국 뉴욕, 중국 상해 등 전세계 중심지에서 열리는 패션위크 기간동안 국내 디자이너의 패션쇼 운영 및 준비 전 과정을 지원하며, 현지 홍보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 디자이너를 육성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중국 상해에서 진행된 컨셉코리아 상해에서 참관객들이 장형철 디자이너의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

                  쇼를 관람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중국 상해에서 진행된 컨셉코리아 상해에서 김보나・임재혁 공동 디자이너 브랜드 비스퍽(BESFXXK) 쇼가 열린

                  가운데 모델이 런웨이를 걷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