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허브, 코로나19 극복 동참 스타트업에 한 달 무상 입주 연장
입주기업 중 50% 이상 재택근무 참여

발행 2020년 03월 1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서울창업허브가 자사 센터에 입주 중인 재택 근무 기업 대상으로 1개월 임대 기간을 무상 연장해준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창업허브는 스타트업 등에 사무 공간을 제공하는 창업 보육 기관이다.

전체 입주기업 중 50% 이상이 재택근무를 신청했다.

재택근무 지원 사업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고, 코로나 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입주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르바이트, 현장 실습생 등 4대 보험을 가입하지 않은 단기 근로자들도 재택근무를 할 경우 해당 기업은 임대기간 1개월 무상 연장 혜택을 받게 된다. 재택근무 최소 권장기간은 오는 23일까지다. 기업 재량 또는 코로나 상황 등에 따라 입주기업이 23일 이후로도 자유롭게 재택근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임정운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은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입주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임대 기간 1개월 무상 연장 지원을 결정했다”며 “입주기업의 경영에 도움을 주기 위해 앞으로도 여러 지원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서울창업허브는 세미나실과 대강당, 코워킹스페이스, 키친인큐베이터 등 센터 내 시설을 오는 23일까지 운영하지 않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