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물질 국산화로 소부장 자립도·K-방역 경쟁력 높인다

발행 2021년 02월 1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국표원, 상용 표준물질 개발 사업 136억 투입

전략 표준물질 40종 연내 개발, 12종 신규 추진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자립과 K-방역 산업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표준물질의 국산화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136억 원을 투입해 ‘2021년 상용 표준물질 개발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표준물질은 개발된 소재의 성분, 특성 등을 평가·확인하거나 분석기기 교정에 사용되는 기준물질을 말한다.

 

국표원은 소부장 자립을 위한 표준물질 40종의 개발을 연내 완료하고, K-방역 산업 등의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전략 표준물질 12종의 신규 개발을 추진한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및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과 연계해 작년부터 개발해 왔으며, 올해 표준물질 40종을 개발하는 기관·기업이 KS A ISO 17034에 근거한 국가공인 표준물질 생산기관(KOLAS) 인증을 획득하는 등 표준물질 개발에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15일 산업기술 R&D 정보포털을 통해 ‘21년 사업계획을 공고했으며, 3월 15일까지 사업 신청을 받고 3월 중 수행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그간 표준물질은 시험·인증기관의 자체 시험·분석용으로 가스분야에 치중해 개발하고 있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첨단소재 및 의료 등 전 산업에서 중요시되는 전략 표준물질을 개발하고 국산 표준물질 유통·활용을 제고해 표준물질 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 2년차를 맞아 감염병 진단용 물질, 이차전지용 양극활물질, 무계면활성제 유화 물질 등 신산업 분야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전략 표준물질 12종의 신규 개발에 착수한다.

 

코로나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등 감염병의 체외진단에 사용하는 표준물질 개발을 완료하면 진단키트의 정확도와 정밀도가 향상돼 K-방역 진단 제품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4대 소재 중 하나인 양극활물질 표준물질 개발로는 정량의 불순물 함유량 측정 및 최소화를 통한 이차전지 품질 향상이 기대된다.

 

무계면활성제 유화 물질은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등을 활용해 인체 내 지방 함량에 따른 질병 유무를 판단할 때 영상기기의 정밀도를 개선하기 위해 쓰인다. 표준물질이 개발되면 체내 지방량 관련 만성 질환 예측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국표원은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등과 협력해 국내 표준물질 생산 기관·기업의 기술 역량을 높이고 개발된 표준물질의 국내·외 유통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상용 표준물질 국산화로 무역 안보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국산 표준물질의 수출을 적극 지원해 수출상품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