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5곳 지정

발행 2021년 02월 23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용인·청주·천안·전주·창원 등
소재~완성품까지 집적 단지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정부가 전국 5개 지역을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식’을 열고 경기 용인(반도체), 충북 청주(이차전지), 충남 천안(디스플레이), 전북 전주(탄소소재), 경남 창원(정밀기계) 등 5개 단지를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소부장 특화단지는 반도체 등 핵심 산업의 가치사슬이 소재부터 완성품까지 집적된 단지를 말하며, 정부는 5개 단지를 첨단산업 세계공장으로 육성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을 한다.

 

특화단지 밸류체인 완결에 필수적 기술의 ‘수요-공급기업 공동 연구개발(R&D)’을 우선 추진하고 240개소 테스트베드센터를 통한 실증·양산평가 등 사업화도 우선 지원한다. 특화단지 ‘수요-공급기업간’ 특화단지 내 협력기업과 국내외 수요기업과의 ‘소·부·장 협력모델’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코트라의 글로벌 파트너링(GP)센터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매칭,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 특화단지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도 지원한다. 32개 공공기관으로 구성된 융합혁신지원단, 12개 대학소부장 자문단에서 전문인력을 파견, 현장 애로기술 지원 등을 뒷받침한다. 이를 위해 올해 융합혁신지원단기술지원사업에 59억 원을, 대학 소부장 기술전략자문단에 32억5천만 원을 투입한다.

 

밸류체인 상 취약분야에 대한 기업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단지별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을 수립하고 인센티브 확대 등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해 밸류체인 완결형 단지 조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화단지 조성 과정에서 기업애로, 정책건의 등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특화단지 지원단’을 상시 소통창구로 활용하고 산업부, 지자체, 앵커기업, 협력기업, 협력기관(한국산업기술진흥원)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공동 기반시설 설치지원, 디지털기술 접목을 통한 스마트 밸류체인, 규제 하이패스 등 지원단을 통해 수렴된 단지별 지원 필요사항은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소·부·장 특화단지가 글로벌 1등 클러스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소부장 기업의 경쟁력과 기업 간 파트너십 강화, 연대와 협력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 특화단지 성장에 걸림돌이 될 규제를 과감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