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컨템포러리서 진검승부

발행 2012년 10월 05일

채수한기자 , saeva@apparelnews.co.kr

대기업들이 남성 컨템포러리 시장에서 진검승부를 벌인다. 대기업들은 대부분 남성복을 주요 사업으로 가져가고 있으나 최근 신사복과 어덜트캐주얼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상대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캐릭터캐주얼과 컨템포러리 시장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중 컨템포러리 시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선점하고 있다. 코오롱은 일찍이 ‘시리즈’를 런칭, 남성들이 입을 수 있는 다양한 스타일의 캐주얼을 제안하며 입지를 굳혔다. 이후 ‘커스텀멜로우’를 런칭해 단기간에 300억원대 브랜드로 육성하는 등 컨템포러리 시장에서 한 발 앞서 나가고 있다.

LG패션은 영 타겟 남성복 브랜드 자리를 오랫동안 비워 두었으나 올 초 ‘질스튜어트뉴욕’을 런칭, 컨템포러리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질스튜어트뉴욕’은 런칭 초반 독특한 스타일로 브랜드 이미지를 알렸고, 올 추동 시즌부터는 모던하면서도 베이직한 느낌을 살린 제품을 출시, 본격적인 볼륨화에 시동을 건다. 가격 역시 일부 제품을 합리적으로 선보이면서 고객 흡수에 나서고 있으며, 뉴욕 감성을 담은 수입 라인 역시 별도로 구성해 차별화한다.

‘질스튜어트뉴욕’이 볼륨화 전략을 시작하면서 코오롱, 일모와의 경쟁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제일모직은 하이엔드 컨템포러리 ‘띠어리맨’으로 수입 브릿지 시장을 점령한데 이어 지난해 남성 편집숍 ‘블리커’로 대박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띠어리맨’과 ‘블리커’는 모두 100% 수입인 만큼 매장 당 효율은 좋지만 볼륨화에는 한계가 있어 새로운 브랜드도 준비하고 있다. 볼륨 컨템포러리 시장을 겨냥한 정욱준 CD의 ‘준지’ 커머셜 라인이 그 주인공.

‘준지’ 커머셜은 정욱준 상무가 직접 해외 컬렉션을 하고 있는 ‘준지’의 도메스틱 라인으로, 내년 춘하 시즌을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준지’ 커머셜은 디자이너 감성을 그대로 담아 만들지만 비즈니스 시에도 세련되게 입을 수 있고 평상시에도 무난하게 착장이 가능한 스타일을 제안한다.


이들 대기업은 남성복 메인 브랜드들은 기존 틀을 유지하면서 가져가고, 신규 브랜드를 컨템포러리 쪽으로 몰아 새로운 시장 형성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중소 업체들의 컨템포러리 브랜딩과도 맥락을 같이하고 있어 신 시장 개척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