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다운 줄이고 코트 늘린다
캐주얼군 영향 시즌 판매 아이템 확보 어려워

발행 2014년 10월 14일

임경량기자 , lkr@apparelnews.co.kr

남성복 업계가 올 겨울 시즌 아우터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올 겨울 기획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다운 충전재 사용을 줄이고 소재와 디자인의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오버사이즈 코트와 트위드 소재를 대거 보강했다.


당초 업계는 캐주얼화의 영향으로 이탈되는 고객들을 잡기 위한 대안으로, 캐주얼을 늘리는 전략을 폈지만 남성복 고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겨울 기획에 있어서도 일대 변화가 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올 겨울 아우터의 메인 아이템은 재킷과 코트가 중심을 이루는데 다운 제품은 점퍼 외 품목으로 디자인을 바꿔 출시한다.


이는 SPA와 저가 캐주얼군의 영향으로 시즌 판매 아이템의 경쟁력 확보가 쉽지 않아 타복종에서 주력하는 품목과 중복되는 현상을 피하기 위한 전략이기도 하다.


특히 캐릭터캐주얼 업계의 경우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을 내세운 차별화 전략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다운 점퍼와 동절기 캐주얼 피코트의 경우 남성복 업체가 제품 완성도 면에서 월등히 앞서고 있으나, 중저가 캐주얼과 SPA의 가격 경쟁에 밀려 아이템 점유율이 낮아지고 있다. 고객층도 중첩되는 경향이 있어 디테일과 디자인을 보강한 새로움 품목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겨울 시즌 보온성 충전재인 오리털을 기존 점퍼가 아닌 코트와 재킷류에 사용하고 구김이 적고 신축성이 좋은 저지(jersey) 소재의 활용폭을 넓혔다.


저지는 지난해 추동시즌 신축성에 초점을 두고 모직물을 대체하는 캐주얼 재킷의 주력 소재로 사용해 좋은 반응을 얻었는데 올해 품목 다변화를 시도한 것.


우성아이앤씨의 ‘본’은 저지 소재를 사용해 트렌치코트에 이어 겨울시즌 방모 코트를 서둘러 출시했다.


신성통상의 ‘앤드지 바이 지오지아’도 코트의 깃부터 아래까지 싱글버튼으로 여밀 수 있는 일명 ‘맥 코트’를 저지로 출시했고 외관에 퀼팅을 더했다. 겨울 시즌 오리털을 충전재로 사용한 모직 코트도 일찌감치 내놨다.


지난 2년간 꾸준히 출시해 반응이 좋았던 후드에 퍼를 부착한 사파리형 다운 점퍼는 전략 기획 상품으로 보다 볼륨화하는 대신 새로운 디자인의 아우터 스타일 수를 전년대비 15% 가량 늘렸다.


신원의 ‘지이크’도 모던한 감성으로 브랜드 컨셉을 교체하면서 종전과 다른 디자인의 제품을 대거 내놓는다.


신축성이 있는 소모(梳毛) 직물을 적용한 수트 라인을 확대하고 이와 연계할 수 있는 아우터를 선보인 것. 트위드 소재의 제품과 저지와 소모를 사용한 코트를 출시하고, 화섬 소재 코트를 늘렸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