렙쇼메이, 세 번째 여성복 '메종 블랑쉬‘ 런칭
유러피안 컨템포러리 감성 제안

발행 2016년 07월 1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수스’와 ‘르피타’를 전개 중인 렙쇼메이(대표 정현)가 올 가을 세 번째 여성복 브랜드 ‘메종 블랑쉬(Maison Blanche)’를 런칭한다.


‘메종 블랑쉬’는 소비자의 연령보다는 그들의 가치관, 라이프스타일로 공략하는 유러피안 컨템포러리 감성의 브랜드다. 남에게 보여 지는 것보다 스스로의 가치 추구를 중요시하는 30대(20대~40대)의 합리적인 여성층을 메인 타깃 층으로 공략한다.


제품은 일상생활을 위한 심플하고 세련된 의상과 필수 아이템들로 구성된다. 구속하는 곳 없이 편안하고 유연하게 전개되는 실루엣, 자연스러운 핏 앤 플레어 실루엣이 공존하며 ‘스타일링 가능성’과 연결되도록  캐주얼과 셋업물의 뉘앙스를 모두 가져가 접근하기 쉽게 제안한다.


백화점 유통을 기반으로 하며, 다음 달 롯데백화점 등 약 15개 매장 입점을 확정지어 놨다.


이 회사 관계자는 “메종 블랑쉬는 범람하는 정보와 바쁜 일상에서 ‘슬로우 라이프(slow life)’를 지향하는 현대 여성들을 위한 이상향의 공간으로 제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