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쇼크- 유럽 명품 매출 곤두박질
브렉시트 이후 10일간 온라인 매출 48% 줄어

발행 2016년 07월 19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영국 EU 탈퇴의 영향으로, 유럽 명품 판매가 크게 줄기 시작했다고 패션 비지니스 전문의 BOF가 보도했다.


BOF가 인용한 리얼 타임 시장조사 전문 에디티드(Edited)에 따르면 영국 브렉시트 투표 이후인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3일까지 열흘간 유럽 명품 하우스들의 온라인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48% 줄었다. 특히 메가브랜드들의 판매 감소가 현저해 LVMH그룹의 루이비 통73%, 커링그룹의 보테가 베네타 81%, 생로랑 68%, 발렌시아가는 55%가 각각 떨어졌다.

 

이번 조사는 정가로 판매되는 품목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에디트 창업자인 주리아 포우더는 BOF와의 인터뷰를 통해 유럽 명품 판매가 급격히 줄어든 것은 브렉시트가 가장 큰 원인이라며 이를 전후해 유럽 명품 매출 약 60%가 줄었다고 밝혔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영국 명품들은 불티나게 팔려나갔다.


버버리 온라인 매출은 지난 6월 24일부터 30일까지 1주일간 50%, 매치스 패션 닷컴도 90%가 늘어난 것으로 보도됐다.


가장 많이 팔린 아이템은 액세서리로 전체의 60%를 차지했고 다음은 탑스, 아웃웨어, 신발 순서였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