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테인먼트, 컨템 여성복으로 안방 시장 공략
지가·마르엘라 로사티, 현대홈쇼핑 런칭

발행 2016년 12월 0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홈쇼핑 패션의류생산 및 벤더 기업 패션테인먼트(대표 송상훤)가 이번 추동시즌 2개 여성복 브랜드로 안방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 회사는 프랑스 브랜드 ‘지가(ZYGA)’와 이탈리아 브랜드 ‘마르엘라 로사티(MARIELLA ROSATI)’의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톱스타 고소영씨와 김혜수씨를 각각의 뮤즈로 현대홈쇼핑과 손잡고 전개를 시작했다.


리센시아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전개하는 ‘지가’는 린넨 전문 브랜드로 유명해진 3대 가족경영 패션명가의 컨템퍼러리 모드 여성복이다.


우수한 품질의 제품과 합리적인 가격대로 파리 패션계에서 매년 10%대의 매출 신장을 보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여성스럽고 패미닌한 디자인을 중심으로 아이템을 전개한다.


‘마리엘라 로사티’는 30년 역사를 가진 이탈리아 브랜드로, 30~40대를 주요 타깃으로 심플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강조한 제품을 전개하고 있다. 우아함과 편안함, 자연스러움과 클래식함의 조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난 2005년 7월 설립한 패션테인먼트는 여성복 ‘엘라호야(ell ahoya)’ 런칭을 시작으로 ‘에스라린(Eslarin)’, ‘에클레어 바이 휘(Eclair By Hui)’, ‘마크 라바(Marc Labat)’, ‘나탈리 쉐즈(Nathalie Chaize)’ 등 다양한 브랜드를 홈쇼핑에 전개해온 전문 업체다.


생산부터 브랜드 런칭, 판매에 이르기까지 꼼꼼한 관리로 사업을 전개하며, 체계적인 네트워크 기반을 통해 생산자들이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홈쇼핑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돕고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