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승, 신임 대표로 김건우 CFO 선임

발행 2018년 09월 28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스포츠 아웃도어 전문기업 화승은 신규 대표이사로 김건우(54) 최고재무책임자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건우 신임 대표는 부산대학교 회계학과를 졸업했으며 1990년 삼성물산 패션부문 경영관리로 입사해 감사, 재무, 밀라노 주재원, 영업, 전략기획 등을 거쳐 빈폴2사업부장을 지냈다. 화승에는 2017년 최고재무책임자(CFO)로 합류했다.

화승 측은 최근 스포츠 및 아웃도어 시장이 변화기에 직면함에 따라 이에 대한 통찰력과 기업 전반을 아우르는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 경영 및 재무 전략 전문가로 역량을 쌓아 온 김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화승은 김건우 신임 대표와 함께 운영 중인 르까프, 케이스위스, 머렐의 경영 전략을 재정비하고 브랜드 인지도 확대 및 핵심 고객층 확장을 통해 기업 수익성 제고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김건우 대표는 “최근 스포츠, 아웃도어 시장은 경계가 모호해지고 급변하는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기업 전반을 아우르는 경영 방향성과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새로운 유통 채널 공략은 물론 핵심 타깃층 분석을 통해 각 브랜드의 가치를 명확히 전달하고, 브랜드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