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뱅’ 저온스 데님으로 차별화
3만원대 이하, 여름 주력 판매

발행 2019년 05월 14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뱅뱅어패럴(대표 권종열)이 캐주얼 ‘뱅뱅’의 저온스 데님 판매에 집중한다.


이 회사는 매년 여름 중국 현지 데님 전문 공장과 함께 개발·제작한 7온스 이하의 저온스 데님을 출시하고 있다. 쿨맥스 데님과 같이 타 브랜드에서 선보이는 기능성 데님 대신, 얇고 베이직한 디자인의 저온스 데님으로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쿨맥스 원단은 지난해부터 데님 숏 팬츠 일부 제품에 사용 중이다.


가격대가 3만 원 이하로 책정돼, 상의류와 세트판매도 수월하다. 여름 시즌 주력상품은 아니지만, 여름 상품 전체 판매량을 높일 수 있다.


올해는 지난 2월 남, 여 각 2개 스타일의 저온스 데님을 출시했다. 물량은 품목 당 1~2만 장씩 생산했다.


기온상승과 함께 판매량이 높아지고 있으며, 지난달 말에는 봄 상품 주간 판매량 상위권에 위치하기도 했다. 매년 70% 이상의 판매율을 보인 만큼 올해도 판매호조가 기대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