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세계백화점 오늘(26일) 임시 휴점 조치
협력사원 최종 확진 판정

발행 2020년 02월 2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20일부터 자가격리 조치 중이던 협력사원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하고 어제(25일) 오후 7시 조기 폐점 후 오늘(26일) 전관 임시휴점 한다.

신세계 대구점은 해당 협력사원이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통보 받은 후 즉시 귀가 조치했으며 이후 해당 협력사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가 출근하지 않았다.

신세계는 확진 판정과는 별도로 귀가 조치 직후(20일) 방역작업을 했으며, 확진이 확인됨에 따라 보건당국의 통보 전 선제적으로 조기폐점(오후 7시)과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