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1분기 온라인 쇼핑키워드 ‘홀로(HOLO)’ 선정
G마켓-옥션 빅데이터 분석 ‘건강·대용량·집콕·온라인쇼핑’

발행 2020년 03월 3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이커머스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올해 1분기 쇼핑 키워드로홀로(H.O.L.O)’를 선정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상이 된사회적 거리두기가 쇼핑 트렌드에도 영향을 끼쳤음을 반영한 것이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의 1분기(1.1~3.29) 판매 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강면역용품(Health Care), ▲대용량 제품(Oversize), ▲집콕 제품(Life at home),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 등 홀로(H.O.L.O) 트렌드의 4가지 구체적 특성도 함께 제시했다.

 

위생용품을 비롯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각종 건강 관련 용품(Health Care) 판매가 급증했다. 해당 기간 건강/의료용품 전체 판매량은 148%가 급증한 가운데, 마스크 등이 포함된 호흡/수면건강용품은 3(222%), 체온계 등이 포함된 건강측정용품은 2(113%) 각각 판매 신장했고, 실버용품 판매량도 64% 증가했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영양제, 홍삼 등이 인기를 끌며 건강식품 판매량은 18% 증가했으며 해당 기간 장어(65%), 삼계탕(55%), 전복(33%) 등 보양식 관련 상품 판매량이 전체 22% 증가했다.

 

외출이 어려워지자 대용량 제품(Oversize) 수요도 증가했다. 즉석밥(84%), 통조림(21%), 과자(22%) 등이 포함된 대용량 가공식품의 판매량은 29% 증가했다. 김치(12%), 건어물(232%), 잡곡/혼합곡(11%) 등의 대용량 신선식품(13%) 역시 판매 신장했다. 대용량 생필품이 전체 47% 증가한 가운데 대용량 세제/세정제(48%), 화장지/물티슈(61%), 구강케어(16%) 등이 모두 신장세를 보였다. 기저귀(142%), 분유(275%), 이유식/유아간식(287%)를 중심으로 한 대용량 육아용품은 전체 20% 판매량이 증가했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Life at home)이 길어지며 소비패턴 변화에 영향을 끼쳤다. 재택근무와 홈스터디 증가로 관련 디지털가전 수요가 증가했다. 노트북과 모니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 12% 증가했고, PC카메라(53%), 마우스(64%), 베드트레이(11%)도 오름세를 보였다. 집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블록(38%)과 역할놀이세트(10%), 캐릭터/패션인형(9%) 등 장난감도 증가했다. 홈트족이 크게 늘어, 덤벨 등과 같은 웨이트기구의 판매량이 8%, 스텝박스와 트램펄린을 중심으로 한 다이어트용품은 19%, 스텝퍼와 사이클 등이 포함되어 있는 헬스기구는 13% 더 늘어났다.

 

오프라인 매장 대신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도 특징이다. 해당 기간 의류, 식품, 생필품 등 주요 품목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전체 31% 증가했다. 생필품은 28%, 바디/헤어 제품은 35% 판매 증가했고, 집밥 차리기가 늘면서 전체 식품 판매량은 23%, 커피/음료도 16% 늘었다.

 

언택트 소비의 확대로 e쿠폰 판매량도 63% 더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반려동물용품 10%, 수입 명품과 브랜드 의류도 각각 37% 23%씩 판매량이 늘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