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톰딕슨카페’ 국내 1호점 연다

발행 2020년 08월 0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에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톰딕슨(Tom Dixon)’이 직접 디자인한 카페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본점 4층에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TOM DIXON, CAFE THE MARTINI)’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톰딕슨은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 디자이너로, 세계 3대 디자인 박람회 중 하나인 프랑스 ‘메종앤오브제’에 특별 디자이너로 참여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철제 뼈대 위에 왕골을 감아 만든 ‘S체어’, 청동 구리로 디자인한 둥근 조명인 ‘미러볼’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현재 영국 런던, 이탈리아 밀라노, 홍콩 등 5개국에 10여 개 매장이 있으며,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이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두 번째 매장이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총 90(27) 규모로, 매장 내 의자·테이블·조명·식기 등의 집기는 모두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제품들로 채웠다. 카페에선 티·커피·디저트 등 식음료(F&B)는 물론,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조명과 가구,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공간과 매장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지하 1층 식품관에 선보인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가 대표적이다.

 

‘와인웍스’의 영업 면적은 국내 백화점 와인 매장 중 가장 큰 330( 100), 레스토랑·와인바·라운지 등이 결합된 파격적인 매장 구성이 특징이다. 여기에 국내 백화점 최초로 프랑스 브랜드 에르메스 복층 매장과 국내 최대 규모 ‘롤렉스' 매장 등 차별화된 명품 매장을 선보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오직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명소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트렌디한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