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발란스, 패션유튜버 밀라논나와 디지털 화보 선보여

발행 2020년 08월 10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구독자 60만 명이 넘는 패션 유튜브 채널 밀라논나를 운영하는 밀라논나가, 최근 SNS를 통해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와 함께 한 디지털 화보를 공개했다.


패션유튜버 밀라논나는 디자이너 장명숙씨로 1978년 밀라노에서 유학한 최초의 한국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유튜브 채널명인 '밀라논나'는 지명밀라노와 할머니라는 뜻의 이탈리아어논나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90년대 당시 막스마라, 살바토레 페라가모 등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를 한국에 런칭하기도 했다.

 

밀라논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항상 편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게 매치할 수 있는 신발이 중요하다. 그런 고민에 도움이 될만한 아이템을 소개한다"며 뉴발란스 운동화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녀는 "어떤 브랜드인지 역사를 제대로 알고 신으면 더 신뢰가 가지 않겠냐"면서 뉴발란스 히스토리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또한 “제품을 구매할 때 브랜드가 가진 역사와 오너의 철학 등 알고 있으면 훨씬 더 의미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하며 자신만의 패션 철학을 확고하게 드러내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밀라논나가 주목한 제품은 뉴발란스 327 라인으로 70년대의 조거 쉐입에 현대적인 디자인 변화를 시도한 운동화다. 1976년 최초로 N로고가 사용된 320, 355, 슈퍼 콤프 등 세 가지 제품의 상징적인 디테일을 주입해 레트로풍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복각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