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S 서울패션위크' 20일 개막, 디지털 패션쇼로 생중계
10월 20일부터 25일까지 총 6일간 진행

발행 2020년 10월 21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2021 S/S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

 

서울패션위크 총 45명의 디자이너 참가 

네이버 스타일TV와 V라이브 통해 생중계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2021 S/S 서울패션위크가 어제(20일)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로 선정된 디자이너 지춘희의 ‘미스지컬렉션’ 패션쇼 라이브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오후 8시 네이버V라이브와 네이버앱 패션 뷰티판을 통해 생중계 된 이번 패션쇼는 2800여 명이 시청하고 1만 8000여 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반응을 이끌어 냈다.

 

언택트 시대에 맞게 기존 틀에서 벗어나 실험적인 방식인 비대면으로 개최되었으며, 서울의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디지털 촬영기술과 기법으로 구현됐다.  총 45명의 디자이너가 참가하며 박승건 디자이너의 '푸시버튼', 김재현 디자이너의 '에몽', 이재형 디자이너의 '막시제이', 한현민 디자이너의 '뮌', 박윤수 디자이너의 '빅팍' 등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 35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과 신진 디자이너 9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로 구분된다. 더불어 해외교류패션쇼의 일환으로 영국 브랜드 에드워드 크러칠리(EDWARD RUTCHLEY) 가 참가하며, 기업브랜드로 스마트웨어러블패션쇼가 진행된다.

 

쇼에서 선보인 제품은 당일 구매가 가능한 ‘씨 나우 바이 나우’ 방식을 위해 라이브 커머스도 진행한다. ‘네이버 쇼핑 라이브’와 ‘위챗 미니프로그램’을 통해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서울패션위크 기간 동안에는 네이버 패션뷰티판 스타일TV를 통해 노출되는 런웨이 속 상품을 네이버 디자이너윈도 기획전을 통해 구매가능하다. 기획전은 10월 21일부터 11월7일까지 진행된다.

 

모든 행사가 디지털로 진행되는 만큼 쇼와 더불어 지속가능패션서밋과 제너레이션넥스트서울 트레이드쇼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20일부터 23일 총 4일간 지속가능 패션 서밋 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내 브랜드의 해외 수주를 지원하는 트레이드쇼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은 총 91개 국내 브랜드가 참여해 브랜드당 10회 화상 수주상담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너레이션넥스트서울에는 115명의 해외바이어가 참여한다.

 

한편, 10월 20일부터 25일까지 총 6일간 진행되는 2021 S/S 서울패션위크의 모든 쇼는 네이버 패션뷰티판에서 매일 공개 되며, 네이버 스타일TV와 V라이브, 서울패션위크 공식채널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해외는 서울패션위크 유튜브 채널, 위챗 미니프로그램, 네이버 TV 등을 통해 생중계로 확인할 수 있다.

 

2021 SS 서울패션위크 지춘희 디자이너의 라이브 런웨이 방송 예고.

 

지난 20일 오후 8시부터 15분가량 언택트 디지털 런웨이를 선보인 지춘희 디자이너의 ‘미스지콜렉션’ 라이브 런웨이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_어패럴뉴스 박시형 기자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