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럭셔리 쇼핑 페스타’ 개최

발행 2021년 09월 1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명동본점‧코엑스점에 팝업 스토어 열어

130여 개 브랜드 최대 80% 할인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롯데면세점(대표 이갑)이 130여 개 브랜드 상품을 최대 80% 할인하는 ‘럭셔리 쇼핑 페스타’를 개최한다.

 

‘럭셔리 쇼핑 페스타’는 여러 브랜드의 상품을 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는 면세품 할인 행사다. 앞으로 고객 수요가 많은 휴가나 성수기 시즌에 맞춰 럭셔리 쇼핑 페스타를 진행해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최근 한 여행사가 내놓은 사이판 여행 상품의 예약 건수가 출시 하루 만에 600건을 달성하는 등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무착륙 관광비행 또한 이번 달부터 출도착 공항이 다른 항공편도 추가되는 등 면세품 구매의 기회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를 위해 명동본점 14층과 코엑스점 지하 1층에 편집샵 형태의 팝업 스토어도 오픈했다. 패션, 주얼리, 시계, 아이웨어 등의 상품과 더불어 코엑스점에선 주류 제품까지 판매한다. 명동본점에서는 다미아니, 프레드릭 콘스탄트, 레이밴, 톰 포드 등 40여 개 브랜드를, 코엑스점에서는 폴 스미스, 조니 워커, 발렌타인 등 90여 개 브랜드를 찾아볼 수 있다.

 

이곳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모두 면세품으로, 해외 출국 혹은 무착륙 관광비행 이용 시 구매할 수 있으며 여권 및 항공권을 지참해야 한다.

 

롯데면세점은 최근 론칭한 시트콤 ‘떠나야 하는 친구들’을 배경으로 한 디오라마(축소 조형물)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시내점에서 2,500달러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담배 제외), 인터넷면세점에서 1,000달러 이상 구매한 후 응모를 마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디오라마를 증정할 예정이다. 행사 기간은 오는 9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