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할인 판매 증가...자크뮈스, 발렌티노 등 80%까지 세일

발행 2022년 08월 10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발렌티노' 80%할인 제품 / 출처=파페치 

 

미스터 포터, 파페치, 니만마커스 할인 판매 늘려

인플레이션, 공급망 차질에 재고 쌓이자 가격 내려

 

제값 받기는 명품 브랜드의 자존심이지만 할인 판매에 들어간 명품 아이템들이 늘고 있다.

 

올 상반기 최상위 명품 하우스들이 값을 올리며 호황을 누렸던 것과 대조적인 현상이다. 포스트 팬데믹을 계기로 할인 판매 지양을 최우선으로 꼽았던 명품 마케팅 전략이 중위권에서 흐트러지고 있는 것이다.

 

미국 비즈니스 웹 사이트 인사이더 조사에 따르면 파페치 60%, 미스터 포터 80%, 에센스, 니만마커스 등이 다양한 품목의 할인 판매를 펼치며 조르지오 아르마니를 비롯해 자크뮈스, 발렌티노 등이 최대 80%까지 세일에 나섰다.

 

미스터 포터는 오리지널 가격 2,596달러의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슬림 핏 더블 브레스티드 프린스, 웨일즈 체크 울 슈트 재킷을 80% 할인한 519달러에 판매, 거의 매진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릭 오웬스의 제이슨 스트립드 버진 울-블렌드 집업 후디도 오리지널 가격 2,550달러에서 510달러로 80% 할인됐다.

 

'메종 마르지엘라' 레플리카 스니커즈 할인 제품 / 출처=에센스

 

파페치는 자크뮈스의 정가 210달러의 아란야 하이 컷 수영복을 50% 할인한 가격에, 톰 포드는 정찰가 465달러의 래글런 슬리브 저지 스웨트셔츠를 242달러에, 정가 3,500달러의 발렌티노 램스킨 패널 펜슬 드레스를 70% 할인한 1,500달러에 내놓았다.

 

니만마커스에서는 스텔라 맥카트니의 정가 1,250달러짜리 블렌드 컷 아웃 크로스바디 백이 51% 할인한 612달러, 헬무트 랭의 정가 550달러 루시드 롱 슬리브 드레스는 75% 할인한 150달러, 오프 화이트의 정가 740달러 짜리 플레어-레그 사이드 슬릿-헴 레깅스는 75% 할인한 185달러에 팔리고 있다.

 

에센스에서는 메종 마르지엘라의 정가 465달러 블랙 레플리카 스니커즈가 51% 할인한 절반 가격, 베르사체의 정가 260달러 짜리 실버 메두사 시그넷 링이 63% 할인한 96달러, 돌체 앤 가바나의 정가 895달러 화이트 에어파스터 스니커즈가 29% 할인한 63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처럼 명품 브랜드들이 큰 폭의 할인 판매에 나서는 것은 하이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혼란 등으로 재고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소비자들에게는 모처럼 바겐 헌팅의 기회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DTC 마케팅이 취약한 브랜드들의 제 3자 판매 의존이 늘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