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온더분, 이탈리아 남성복 '일레븐티' 판매
20~30대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럭셔리 상품 강화

발행 2019년 09월 20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체 남성 편집숍 맨온더분(MAN ON THE BOON)은 이탈리아 남성 컨템포러리 브랜드 일레븐티(Eleventy) 판매를 이달부터 시작했다.

 

2006년 런칭한 일레븐티는 모든 제품을 이탈리아에서 생산하는 남성 럭셔리 브랜드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주목 받는 패션 브랜드 중 하나로 젊고 캐주얼한 스타일로 전 세계 남성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맨온더분은 최근 남성들이 자신을 가꾸는데 과감히 지출하는 소비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백화점에 방문하는 남성 고객 비중은 2010 28.1%였으나 지난해 34.3%로 늘었으며 쇼핑을 위해 지출하는 금액도 크다. 신세계백화점이 남성 전용 카드 실적을 분석한 결과 1회당 구매금액이 100만원으로 다른 제휴 카드의 회당 구매액인 25만원 보다 4배 많았다.

 

이탈리아 브랜드 일레븐티까지 수입하게 되면서 맨온더분은 럭셔리 브랜드부터 매스티지 수입 남성복, 가성비가 좋은 자체 생산 남성복까지 다양한 상품군을 확보하게 됐다.

 

맨온더분은 일레븐티 제품 중에서도 국내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한 상품들을 수입해 판매한다. 캐주얼 재킷부터 사파리 점퍼, 후드 베스트, 무스탕까지 외투도 다양하게 구비했다.

 

코듀로이 소재가 감각적인 셔츠형 트러커 재킷부터 칼라 부분의 시어링(짧게 깎은 양털)이 멋스러운 무스탕 재킷과 베스트(조끼)를 만나볼 수 있다. 긴 기장의 후드 스웨이드 점퍼는 빈티지한 색상이 돋보이며 간절기 시즌 두루 입기 좋다.

 

로로피아나 캐시미어 레인시스템을 사용한 사파리 아우터는 방풍, 방수가 가능해 야외활동 시 실용적이다. 겨울용 점퍼는 고급스러운 캐시미어 소재에 풍성한 퍼 후드는 럭셔리함과 보온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