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튜디오케이, 'Spread of Virtue' 전시 개최

발행 2020년 10월 1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THE STUDIO K(이하 더스튜디오케이)의 디자이너 홍혜진이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위기 속에서 패션이 지닌 본연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전시를 개최한다.

 

오는 10 17()부터 개최하는 이번 전시의 주제는 ‘코로나19 창궐로 인해 글로벌위기를 맞이한 지금, 인류를 구성하는 개개인의 역할과 사명이 사회, 환경적으로 어떠한 가치를 지니는지에 대한 재조명‘이다.

 

10벌의 의상으로 구성된 컬렉션과 영상 콘텐츠 5개로 이루어진 의 디렉터 홍혜진은 사회적 맥락과 패션의 범주가 교차하는 지점을 포착하여 이미지화시켰다. 패션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지표를 설정하고 사회공헌적 의미를 부여해 관람객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것이 최종 목적이며 나아가 사회에 긍정적인 효과를 일으키도록 한다.

 

의상 컬렉션은 코로나19와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의 모습과 방역용 아우터 등에서 영감을 받은 메디컬 콘셉트를 담고 있다. 영상 콘텐츠는 360도 회전하는 회전판 위에 올라서서 3면의 영상에서 동시에 보여주는 패션과 예술의 판타지를 경험한다. 또 달리는 지하철 혹은 무빙워크를 거꾸로 걸을 때 느껴지는 이질적인 속도감 등을 차용한 독특한 영상과 회전판의 속도계를 이용한 공감각적 특별한 경험도 선보인다.

 

홍혜진 디렉터는 “이번 컬렉션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우리들의 영웅으로 떠오른 의료진을 고려하여 만들었다. 중국과 유럽에서 방역용 아우터를 들고 다니는 시민들의 모습과 간호사복, 수술복 등이 메디컬 콘셉트의 시작이었다. 이번에 선보이는 의상은 미네랄 방역 소재를 30% 이상 사용했으며, 세탁 후에도 방역 기능을 유지한다. 이번 전시가 사회 전반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전시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무료로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된 코로나 안전팩 세트(마스크, 마스크스트랩, 핑거커버, 방수팩)를 판매하며 수익금은 전액 코로나19 관련 기부금으로 환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를 비롯해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태풍 등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고,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판매금액을 2천 원대로 정했으며 굿즈를 구매한 관람객에게는 기부증서를 제공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