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앤 뷰티 스토어 '비앙-에트르' 성수동에 첫 매장 오픈

발행 2016년 09월 28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진정성을 추구하는 헬스 앤 뷰티 스토어 '비앙-에트르'가 오는 9월 29일 서울 성수동에 첫 매장을 열고 국내 공급과잉상태에 있는 H&B시장(헬스 앤 뷰티)에 도전장을 내민다.

 

'비앙-에트르'는 불어로 웰비잉(well-being)이라는 의미로 업계에서 중견 제약회사로 안착한 벡스팜 제약(대표 윤계범)이 소위 서울서 ‘뜨는 지역’이라 일컫는 성수동을 통해 국내 H&B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것.

 

'비앙-에트르' 성수점은 자체 독점으로 수입하는 스페인의 에코서트(ECOCERT) 인증의 ‘나오베이(Naobay)’, 이탈리아의 ‘클라이븐(Cliven)’, 국내 뷰티 스페셜티 스토어 사업을 주도하는 '벨포트'가 수입하는 프랑스 그룹 바터사의 프랑스 내 샤워젤과 립케어 부문 판매 1, 2위의 ‘레노(Laino)’를 비롯하여 프랑스의 에코서트(Ecosert)및 코스메비오(Cosmebio) 인증  유기농 브랜드 쌍뗄라(Centella), 뉴질랜드의 내추럴 헤어/바디 케어브래드 산 슈티컬(Sans Ceuticals), 기네스 펠트로의 화장품으로 알려진 내추럴 제품인 아일랜드의 ‘휴먼앤카인드(Human+Kind)’, 미국 농무부의 오가닉 인증(USDA Organic)을 받은 뉴욕의 라후아(Rahua)등과 같은 10여개의 천연, 유기농 수입 코스메틱과 국내 [에이오피부과]의 ‘전재범 원장’이 에센셜 오일만 이용하여 만든 ‘알리노(Alino)’와 같은 한국 화장품의 판매는 물론, 벡스팜 제약이 수입하는 스위스 [가이스트리히(Geistlich)]의 젤라틴과 미국 듀폰사의 락티톨등과 같은 건강 기능 식품 등, 한국의 H&B시장이 헬스만 빠져있고 뷰티만 있는 것을 생각하여 제약회사로서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이용하여 진정성 있는 헬스와 뷰티를 추구하겠다는 것이 목표.

 

또한 예술가와 디자이너의 거리로 변모하는 성수동의 지역 분위기와 맞게, 화장품과 건강 관련 식품만 판매하는 무미건조한 매장이 아니라, ‘담백한 그린 라이프’를 지향하는 가로수길 더화원의 '새틴바우어스의 가든'과 같은 유명 카페와 제휴하여 유기농차와 유기농 커피는 물론, 더화원이 셀렉트한 가드닝 관련 소품과 영미걸작문학으로 구성된 그린바(Green Bar)등은 '새틴바우어스가든'과 '비앙-에트르'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부분이다.

그리고 그린 라이프를 지향하는 미국 포틀랜드의 매거진 ‘킨포크’, 패션, 라이프스타일, 정치, 외교, 경제를 커버하는 영국의 인터내셔널한 매거진 ‘모노클’, 네덜란드의 ‘판타스틱맨’, ‘더 젠틀우먼’ 등은 물론 국내 디자인 하우스의 ‘행복이 가득한 집’ 등의 책자도 준비하고 있으며, 홍대의 유명한 터줏대감 밴드인 ‘킹스턴루디스카’의 트럼페터 오정석씨와 국내외 프로듀서 및 셀렉타로 활동 중인 스마일리송씨가 운영하고 있는 Eastern Standard Sounds 동양표준음향사의 LP컬렉션과 디제잉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오픈 하여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고 매장을 점차 오픈 하겠다는 것이 비앙-에트르의 계획이다.

 

비앙-에트르 관계자는 “기존 H&B스토어의 무리한 매장 오픈 보다는 서울과 지방의 뜨는 상권을 통해 직접 운영 및 가맹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직접 수입하는 브랜드의 백화점 및 홈쇼핑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히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