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3개 법인, 하나로 합친다
홈플러스 3개 법인, 하나로 합친다

발행 2019년 10월 30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140개 모든 점포 ‘단일 회사’로
빠른 사업 환경 변화 대처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3개로 나뉘어있던 법인의 통합을 추진한다. 


그동안 지주회사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에서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의 3개 법인으로 분리 운영되던 홈플러스의 각 법인을 ‘홈플러스’ 하나의 법인으로 합친다.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는 30일 이사회 및 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홈에버 인수 11년 만이다. 


향후 홈플러스홀딩스 이사회 및 주주총회 결의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연말(회계연도 기준)까지 법인 통합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7월 무기계약직 사원 1만4283명 전원 정규직 전환에 이은 파격 행보다. 전 직원이 하나 되는 ‘원팀(One Team) 운명공동체’의 조직으로 빠른 사업 환경 변화에 대처, 유통업계의 위기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법인이 통합되면 각 법인의 업무프로세스를 간소화해 홈플러스 뿐만 아니라 홈플러스와 거래하는 여러 협력사들에게도 행정적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홈플러스의 법인 통합 작업은 2008년 홈에버 인수 당시부터 조직의 응집력을 위해 고민해왔던 숙원과제다. 1997년 삼성물산 유통사업부문으로 사업을 시작한 홈플러스는 1999년 영국의 테스코(Tesco)와 합작한 후,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 33개점을 인수하며 지금의 형태가 갖춰졌다.

 

당시 홈에버에서 인수된 점포들은 홈플러스스토어즈(당시 홈플러스테스코) 소속의 별도 법인으로 운영됐다. 2008년 35개 점포 인수 직후 2개점 폐점, 2018년 부천 중동점 폐점으로 현재는 32개점이다. 2014년부터 양 조직의 DNA를 하나로 통일하기 위해 소속 점포들의 관리와 운영체계를 통합했고, 최근 결산과 인사 등 개별회사에서 각각 관리하던 업무도 통합 관리를 시작했다. 


한편, 이번 통합은 내부 법인의 통합으로 기존 각 법인의 임직원들의 고용과 업무환경이 그대로 유지된다. 투자자들에게 돌아가는 배당정책 역시 변동이 없다. 홈플러스와 계약된 협력업체 역시 기존 계약을 승계할 것이기 때문에 변경되는 사항은 없다. 


홈플러스는 향후 홈플러스홀딩스 이사회 및 주주총회 결의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연말(회계연도 기준)까지 법인 통합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