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프리미엄 PB ‘시그니처’ 런칭

발행 2019년 11월 2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식품부터 생활용품까지 600여 종 첫선
글로벌 소싱 역량 활용해 상품 군 확대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홈플러스(대표 임일순)가 프리미엄 PB(자체 브랜드) ‘시그니처(Homeplus Signature)’를 공식 런칭한다고 28일 밝혔다. 


시그니처는 ‘Selected with Pride’라는 슬로건 아래 홈플러스가 품질, 차별성, 지속적인 사용 만족도 등을 모두 고려해 까다롭게 엄선한 상품들을 내놓는 PB다. 


NB(제조업체 브랜드)와 비교해도 품질이 뛰어난 상품,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살 수 있는 단독 상품, 가족과 지인에게 자신 있게 추천할 만한 품격 있는 상품에만 시그니처 브랜드를 붙여 선보인다.


상품 패키지에는 ‘바이어가 상품을 추천하는 이유’를 필수 기재토록 하는 등 스토리텔링도 강화한다. 레스토랑에서 마스터 셰프가 메뉴를 설명하듯, 단순히 좋은 상품을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고객이 만나도록 돕는 것까지가 바이어의 책임이란 취지다. 


로고도 탄탄한 품질과 신뢰를 형상화할 수 있도록 블랙과 골드 컬러가 어우러진 방패 이미지를 활용했다. 향후 고객이 방패 이미지만 보고도 믿고 손이 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다. 


홈플러스는 시그니처를 대표 브랜드로 육성, 신선식품부터 생활용품에 이르는 전 카테고리 PB 상품을 대부분 시그니처로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총 600여 종 상품을 시그니처로 선보인다. 생활용품은 세면타월과 리빙박스 등 기본 아이템부터 홈트레이닝 용품까지 폭넓게 구성했고, 식품 분야는 전통 있는 우수 기업과의 콜라보레이션에 집중했다.


앞으로 국내 우수기업과 엄선한 상품은 물론 유럽 최대 유통연합 EMD(European Marketing Distribution AG), 세계 최대 아웃소싱업체 리앤펑, 베트남 최대 유통사 빈커머스 등 홈플러스만의 글로벌소싱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한 특화 상품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홈플러스 PBGS본부장 닐 마피(Neil Maffey) 전무는 “고객이 생활 속에서 느끼는 ‘체감 물가’뿐 아니라 오래 두고 쓸수록 생활의 격을 높여주는 ‘체감 품질’에 집중, PB 시장에 프리미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이번에 런칭한 ‘시그니처’ 외에 가장 본질적인 기능에만 집중한 ‘심플러스’, 카테고리 전문성을 특화시킨 ‘몽블랑제’(베이커리), ‘F2F’(의류), ‘일렉트리카’(가전) 등 다양한 고객니즈에 맞츤 PB를 전개 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