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설 맞아 협력회사 대금 조기 지급
이달 22일 일괄 지급, 상생 이어가자는 취지

발행 2020년 01월 1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돕기 위해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 대상 회사는 대기업을 제외한 중소 협력회사 중심의 약 2900개사로 약 930억 원 규모의 대금이 조기 지급된다. 홈플러스는 이들 중소 협력회사 대금을 정상지급일보다 평균 8일 앞당겨 설 연휴 전인 22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금융비용을 투자하여 상품 대금을 명절 전에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며, “중소 협력회사들이 자금 부담을 덜고 설 영업을 준비하는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