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컨셉과 손잡은 디자이너 브랜드, 매출 최대 10배 증가

발행 2022년 09월 28일

정민경기자 , jmk@apparelnews.co.kr

사진제공=W컨셉

 

올해 신세계百 3개 매장 출점 후 입점 브랜드 매출 40% 증가

신규 ‘레스트앤레크레이션’, ‘꼴레꼴레’ 등 매출 최대 10배 신장

 

[어패럴뉴스 정민경 기자] 패션 플랫폼 'W컨셉(대표 이은철)'이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 매장을 처음 열었던 3월 18일부터 9월 15일까지 6개월 간 오프라인에서 선보인 50여개 브랜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중 10개 브랜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신장하는 등 실제 판로 확대가 브랜드 매출 향상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 W컨셉에 신규 입점한 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선보인 레스트앤레크레이션, 꼴레꼴레 등 4개 브랜드의 9월 매출이 입점월 대비 10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인 브랜드는 김지은 디자이너의 ‘레스트앤레크레이션 (Rest&Recreation)’으로 MZ세대를 사로잡는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었다. 4월 브랜드 런칭과 동시에 W컨셉에 입점했으며, 오프라인 판매 성과에 힘입어 올해 신규 입점한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프론트로우, 다이애그널, 그로브, 더오픈프로덕트 등 브랜드가 인기를 얻으며 높은 매출 성과를 보이고 있다.

 

한편, W컨셉은 지난 6월부터 미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맞춰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와 글로벌 인플루언서의 협업 콘텐츠를 선보이는 글로벌 캠페인 등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한 6월부터 8월까지 글로벌 플랫폼의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는데, 본격적으로 리오프닝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 6월 14일부터 약 2주간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했던 디자이너 브랜드 ‘잉크(EENK)’는 해당 기간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고, 9월 21일부터 일주일간 진행한 글로벌 캠페인에서 12개 브랜드 매출이 40% 증가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