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 3분기 매출 816억 원, 영업이익 40억 원
전년대비 각각 11.5%, 63.2% 증가

발행 2019년 11월 0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커머스 매출 전사 비중 60% 도달
영업이익 흑자 규모 확대 지속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KTH(대표 김철수)가 올 3분기 매출 816억 원, 영업이익 4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K쇼핑의 채널 경쟁력 강화에 따른 상품 판매 실적 증가로 63.2% 상승했다.


커머스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48.3% 증가한 487억 원을 기록했다. K쇼핑은 IPTV 중심 채널 경쟁력 확대를 기반으로 경쟁력 있는 상품 소싱을 통해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했으며, 지난 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 이후 이익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커머스 사업은 올해 내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완료, 대규모 유통 환경을 위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고 한 차원 높은 쇼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전용 라이브 쇼핑 서비스를 런칭, 변화하는 쇼핑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며 커머스 실적 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다.


콘텐츠 유통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51.4% 감소한 12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주요 영화 라인업의 매출 감소와 새로운 작품에 대한 개봉 지연의 영향에 따른 것이다. 콘텐츠 유통 사업은 해외시리즈, 애니/키즈 등 비 영화 장르 라인업 확충 및 OTT 대상 영화 라이브러리 판매 확대를 통해 매출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ICT플랫폼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한 205억 원을 기록했다. AR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 등 KT그룹의 5G 관련 개발 사업 수주와 BC카드 VOC 분석사업 등 자체 솔루션 사업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ICT플랫폼 사업은 활발한 IT 프로젝트 수주 제안 작업으로 매출 기반을 넓혀가고 있으며,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CS 솔루션의 지속적인 고도화로 4차 산업 시대를 대비한 기술 경쟁력 기반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