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제이그룹, 밀알복지재단에 3억 원 상당의 제품 기부

발행 2020년 10월 30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에스제이그룹(대표 이주영)의 뱀부(유기농 대나무 원사) 소재 의류 브랜드 부디(BOODY)’로부터 3억 원 상당의 제품을 기부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부된 부디제품은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기빙플러스 전 지점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장애인과 이주여성 등 고용취약계층 자립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에서 기부 받은 재고·이월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으로 매장 내 장애인과 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스토어다. 기업을 대상으로 재고 상품을 소각하는 대신 기부하자는 캠페인도 진행해 자원 선순환과 환경 보호에도 동참하고 있다.

 

에스제이그룹은 제품 소재부터 생산, 유통의 전 과정에서 자연과 건강을 추구하는 부디의 브랜드 정체성과 기빙플러스가 추구하는 환경보호와 이웃상생의 가치가 일치한다고 판단해 제품 기부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 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와 환경 오염, 자원 낭비 등의 문제가 대두되며 지속 가능한 발전이 중요한 가치로 떠오른 가운데, 기빙플러스의 자원 순환과 환경 보호, 취약계층 고용이라는 가치에 뜻을 함께 해 주신 에스제이그룹에 감사드린다기빙플러스는 기업과 환경, 사람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기업사회공헌 전문 스토어로써 기업과 세상을 연결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빙플러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생필품 등을 담아 전달하는 '자상 한 상자에 물품을 기부할 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품질에 이상은 없으나 시즌이 지나 판매하기 어려운 재고·이월 상품도 기부 가능하며 기부금 영수증을 통한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기빙플러스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