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 개최
네이버 TV, 디자이너 윈도, 브이라이브 통해 VR 등 신기술 접목한 디지털 패션쇼 선보여

발행 2020년 08월 2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주관하는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KDFW 2020:Kocca Digital Fashion Week)가 8월 25일부터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 네이버TV, 브이 라이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국내 패션콘텐츠 제작과 유통 활성화를 위해 열리는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는 25일 기준(KIJUN)을 시작으로 26일 문리(MOONLEE)와 에이벨(A.BELL) 27일 비건타이거(VEGAN TIGER)와 더스튜디오케이(THE STUDIO K), 28일 페이우(FAYEWOO)와 시지엔 이(C-ZANN E), 29일 문수권세컨(MSKN2ND)과 쎄르페(SSERPE)까지 총 9개 참여 브랜드의 2020FW 시즌 컬렉션을 5일간 선보인다.

 

 

이번 패션쇼는 디지털 패션쇼, 백스테이지, 디자이너 인터뷰로 구성되며 엑소와 함께 작업한 김자경 뮤직비디오 감독이 총 연출을 맡았다. 26m에 달하는 런웨이 무대를 총 5대의 카메라로 담아 각 컬렉션의 개성과 생생한 현장감을 섬세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브랜드 에이벨(A.BELL)은 가상현실(VR) 영상을 접목한 패션쇼를 준비하고 있어, 이번 디지털 패션위크가  새로운 패션쇼의 가능성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6일부터 9월 1일까지는 네이버 N쇼핑 라이브를 통해 국내 대표 탑스타일리스트 채한석, 리밍, 최혜련과 함께 하는 참여 브랜드 신상품 리뷰와 세일즈 프로모션이 진행되며, 실시간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다. 본 프로그램은 패션콘텐츠 확산을 통한 홍보와 판매 촉진을 동시에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디자이너브랜드의 매출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콘진원은 지난 2019년부터 패션 콘텐츠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가능성 있는 국내 디자이너들의 국내외 유통활성화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에는 패션코드 등 오프라인 마켓행사와 함께 패션문화 전시, 토크 콘서트 등을 개최하여 패션문화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브랜드 홍보를 위한 영상콘텐츠를 제작하여 유튜브, SNS 채널에 이를 확산해 왔다.

 

특히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패션업계 침체가 장기화되자 기존 10개 브랜드 지원에서 30개 브랜드로 대폭적으로 지원한다. 더불어, 이번 디지털 패션위크 외에도 온라인 판매, 인플루언서 협업 콘텐츠 제작‧유통 등 다양한 방식으로 비대면 온라인 유통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콘진원 대중문화산업본부 이현주 본부장은 “이번 패션위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패션업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온라인 개최인 만큼 누구나 쉽게 패션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비대면 시대를 맞아 패션콘텐츠제작유통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해 디자이너브랜드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유도하고, 실질적인 브랜드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KDFW 2020:Kocca Digital Fashion Week)는 8월 25일부터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 네이버TV, 브이 라이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 참여브랜드 리스트

 

▲ 기준 (KIJUN) : 20FW 아카이브 컬렉션으로 브랜드 뮤즈인 80-90년대의 서울 여성에서 영감을 얻은 레트로한 무드를 모던하게 재해석 했다.

 

▲ 문리 (MOONLEE) : 20FW 컬렉션은 Grandma Workwear를 컨셉트로 한국 할머니 특유의 스타일링과 색감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 되었다.

 

▲ 에이벨 (A.BELL) : 남성과 여성, 이분적으로 성별을 규정하는 젠더리즘(genderism)을 패션과 착시라는 관점에서의 포스트젠더리즘(postgenderism)으로 재해석해 표현하였다.

 

▲ 비건타이거 (VEGAN TIGER) : 비건타이거의 20FW시즌은 ‘모피농장의 유령들’을 컨셉 스토리로 키치한 프린트와 슬로건, 텍스타일과 자수 등 다양한 소재를 통한 개성강한 맥시멀리즘 디자인으로 선보인다. 광택감의 비건 레더, 에코 퍼, 비비드 한 체크패턴, 레트로 한 자카드, 스터드 장식 등이 믹스되어 경쾌함을 더한다.

 

▲ 더스튜디오케이(THE STUDIO K) : PU PROJECT personal uniform 프로젝트 컬렉션으로 다양한 직종별 유니폼을 더스튜디오케이 만의 감성으로 재해석 되었다.

 

▲ 페이우(FAYEWOO) : Accentuation 스타카토와 테투노, 날카로운 직선과 뒤틀린 곡선의 변주로 완성된 Beautiful Dilemmas. 이번 시즌 페이우는 여성의 '선과 면'을 재해석 했다. 리듬감 있는 실루엣에 과장된 곡선과 건축 구조물을 보는듯한 입체적 패턴의 조합으로 시대를 이끄는 여성의 딜레마를 표현하였다.

 

▲ 시지엔 이(C-ZANN E) : “우리의 옛 것에서 현재를 보다” 뉴시즌 컬렉션은 깃, 고름, 금박, 후수, 비한 등 한국 전통의 디자인 요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했으며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일상 속에 한국적인 디자인이 스며들 수 있도록 표현하였다.

 

▲ 문수권세컨(MSKN2ND) : 20FW 시즌 컨셉은 테크느와르(TECH NOIR)로 암울한 미래의 대도시를 배경으로 범죄, 미스터리 등을 다룬 영화를 의미한다. 미래기술이 등장하지만 흐름은 느와르의 규칙을 따르는데 영화 터미네이터(1984)에 총격 신이 펼쳐지는 클럽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80-90년대 영화 속 상상한 미래였던 2020년을 맞이한 지금, 문수권세컨의 테크느와르 컬렉션은 그 시절, 미래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보고 느꼈던 기대와 설렘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 쎄르페(SSERPE) : 쎄르페는 히피와 락이 혼합된 새로운 문화코드를 만들어가는 디자이너 브랜드이다. 20FW시즌 컨셉은 쾌락주의자를 뜻하는 ‘HEDONIST’로 철학적 의미의 심오한 쾌락이 아닌 술, 담배, 사랑, 섹스 등 보다 원초적인 쾌락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