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빈폴, ‘익숙한 새로움’ 캠페인 진행

발행 2024년 04월 04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빈폴(BEANPOLE)’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공고히 하는 차원에서 ‘익숙한 새로움’을 테마로 한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한다.

 

‘빈폴’은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부합하고, 자신만의 재능, 열정, 콘텐츠 등을 통해 독립적 영역을 구축한 아티스트와 함께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함께하는 아티스트들은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3’의 준우승자 가수 소수빈과 MZ세대 대세 배우 김혜준이다.

 

소수빈은 가창력, 작곡 능력, 감정표현 등 모든 분야에서 실력을 갖춘 싱어송라이터다. 김혜준은 ‘킹덤 시즌 1, 2’, ‘킬러들의 쇼핑몰’ 등에서 연기 호평을 받으며 ‘장르 빨아들이는 배우’로 알려졌다.

 

두 아티스트의 특징은 익숙한 장르 혹은 배역에서 본인만의 감성을 기반으로 새롭고, 트렌디하게 재해석하는 능력이 있다는 점이다.

 

 

 

‘빈폴’은 이번 시즌 캠페인 테마를 ‘익숙한 새로움’으로 잡고, 브랜드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두 아티스트와 함께 세련되게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빈폴'의 브랜드 캠페인 콘텐츠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 공식 브랜드 홈페이지/인스타그램은 물론 디지털 플랫폼 등을 통해 공개된다.

 

원은경 빈폴사업부장(상무)은 “동시대의 트렌드를 반영하지만, 빈폴다운 격식과 퀄리티는 지킨다는 의미를 담아 ‘익숙한 새로움’을 이번 캠페인의 테마로 잡았다”며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브랜드만의 아이덴티티를 공고히 하는 한편,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과 결이 맞는 MZ세대 아티스트의 매력을 담은 콘텐츠로 젊은 층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