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개 패션 섬유 업체 3분기 실적
매출 증가 11개, 영업이익 증가 7곳...내수, 수출 동반 하락

발행 2023년 11월 16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패션 78% 영업이익 하락, 수출 기업 전체 매출 감소

생산원가, 경영관리 비용은 상승...수익구조 악화 우려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올 3분기 국내 패션·섬유 업체들의 실적은 2분기 대비 확연히 나빠진 모습이다.

 

63개 상장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출이 증가한 곳은 11개, 영업이익이 증가한 곳은 7개 기업뿐이다.

 

패션은 41개 기업 중 매출이 감소한 곳이 33개로 80.5%를 차지했고, 영업이익이 감소한 곳은 32개로 78.1%를 차지했다.

 

수출은 6개 기업 중 매출이 증가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대부분이 두 자릿수 이상 큰 폭 역신장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개선된 곳은 흑자전환한 윌비스 1곳뿐이다.

 

섬유도 상황이 안 좋다. 16개 기업 중 매출이 증가한 곳은 3개에 불과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한 곳은 8개로 절반을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벗어나며 전 세계적으로 경기가 강한 회복세를 보였던 반면, 올해는 유가와 환율 불안정에 고금리, 고물가 등으로 소비시장마저 위축되면서 전 세계 패션·섬유 경기가 침체를 나타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원·부자재 및 에너지 가격 등 제조원가 상승으로 수익구조까지 극심한 악화를 나타내고 있어 기업들의 움직임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패션은 41개 기업의 총 매출은 6조807억 원으로 전년 대비 –5%의 감소, 영업이익은 3,910억 원 –27.8%의 감소를 기록했다. 이 기간 매출과 영업이익이 순수하게 증가한 곳은 각각 8개, 6개뿐이다.

 

그 중 그리티,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배럴, F&F 4개 기업이 두 자릿수 이상 매출이 증가했고, F&F는 매출 11.4% 증가, 영업이익 7.4% 증가를 나타내며 호실적을 기록했다.

 

반면 대기업들의 부진이 심각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한섬, LF 등은 2분기에 이어 연속 역신장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매출이 –18.5%, 영업이익은 –75.1%로 보기 드문 큰 폭 역신장을 기록했다. 한섬과 LF 역시 매출은 한 자릿수 줄었지만, 영업이익이 각각 –73%, -51.5%로 크게 악화됐다.

 

수출도 2분기에 이어 분위기가 안 좋다. 핵심 타깃인 미주 소비시장이 주춤하면서 오더량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윌비스만 한 자릿수 역신장이고, 나머지는 전부 두 자릿수 역신장이다. 영업이익은 국동만 적자를 기록했고, 나머지는 흑자이지만 전년과 비교하면 큰 폭 감소세다.

 

16개 섬유 기업들의 총 매출은 3조6,395억 원으로 –9.7%의 역신장을, 영업이익은 –46억 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태광산업, 휴비스 등 대기업들이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한 영향이다. 유가 하락으로 일부 원재료 가격이 줄기는 했지만, 불안정한 시장 경기가 이어지면서 매출과 수익구조가 크게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자료=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이즈의 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