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인스턴트펑크, 자사몰 전략 주목

발행 2020년 11월 0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자사몰 통해 팬덤 확보… 데이터 기반 유통 전략 수립 

220만 원대 무스탕 등 주력 상품 우선 판매

내년 자사몰 비중 60%까지, 점진적 D2C 전환 추진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인스턴트펑크인터내셔널(대표 김락근)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패션 ‘인스턴트펑크’의 온라인 자사몰 전략이 주목받고 있다. 


올 매출 80억(추산) 중 자사몰 비중이 40%를 차지, 경쟁 브랜드 대비 20%포인트 더 높게 나타났다. 유통 수수료 비용이 줄어들면서 이익도 크게 개선됐다. 


이 회사는 올해 자사몰 전략을 새로 수립했다. 품절 상품, 신상품, 협업 상품 등을 자사몰에 가장 먼저 출시했다. 예를 들어 리오더 상품이 추가로 입고되면 3~7일 간 자사몰에서 판매하고, 신규 아이템의 경우 출시 초반 한 달 동안은 자사몰에서만 판매했다.


자사몰 전용 상품도 개발했다. 남성, 액세서리 등 신규 카테고리를 확대했는데, 남성 의류 라인을 20%까지 늘렸고, 버킷햇, 양말, 가방, 백팩 아이템을 새로 선보였다. 고정 고객의 추가 구매가 이어지도록 매월 신규 아이템을 업데이트하는 전략이다.  


실제 이번 시즌부터 매달 3~4가지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아이폰 케이스 등 IT 액세서리를 추가하고 티셔츠마다 그래픽을 바꿔가며 상품 라인을 다각화한다.  


또 가성비 높은 아이템을 별도로 기획, 1년에 두 차례 몰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춘 하에는 반팔티, 추동에는 맨투맨을 출시, 모두 완판했다. 


또 주력 아이템인 무스탕은 자사몰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200만원 대가 넘는 고가 아이템으로 외부몰 보다는 충성도 높은 자사 채널이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이 회사는 올해 패션 전문몰 입점을 줄여 왔다. 대신 자사몰에서 고객 반응을 살핀 후 연령대, 컨셉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외부몰에 판매하는 방식으로 적중률을 높였다. 무신사, 29cm 등 각 채널별 판매 상품이 다르다. 


조직도 재편했다. 기존 데님, 다이마루 팀으로 구성되어 있던 디자인팀에 남성팀을 추가했다. 또 매월 상품을 기획하는 MPT (Monthly Product Team)를 신설했다. MPT는 주로 셀 조직처럼 움직인다. 신규 아이템 개발 시 각 팀에 소속된 디자이너들이 일시적으로 투입돼 참여한다. 


동시에 사내 핵심 인력을 자사몰 중심으로 재편했다. 팀장이 자사몰을 직접 관리하고 마케팅팀이 밀착 지원한다.  


이 회사 김락근 대표는 “내년에 자사몰 비중을 최대 60%까지 확대하고 향후 D2C로 완전히 전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홈페이지도 디자인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으로 재편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