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골프웨어 초반 실적 ‘양호’

발행 2021년 05월 13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출처=지포어

 

‘지포어’, 점당 매출 3~4억 ‘톱’

‘페어라이어’, 독보적 컨셉 호응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최근 골프웨어 신규 런칭이 붐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백화점과 온라인 유통을 겨냥한 브랜드들의 초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그 중 백화점 골프웨어 시장은 신규 진출이 많지 않았던 터라, 유통은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반갑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실제 지포어, 페어라이어, 어뉴골프, 어메이징크리 등 최근 1년 사이 런칭한 신규 브랜드들은 유통 확장은 물론 매출 성과도 순조롭다.

 

지난 2월 런칭한 ‘지포어(G/FORE)’는 현대 무역센터점, 신세계 강남점, 더현대 서울, 롯데 부산본점 등 핵심 점포 위주로 4개 매장을 오픈했으며, 초반부터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3~4월 점포당 평균 매출이 3~4억 원대를 기록 중이다.

 

신발과 장갑 등 용품의 강세는 물론 이번 시즌 첫 선보인 어패럴 라인의 반응도 좋다. 특히 객 단가가 200만 원에 달하는 등 높은 매출 파워를 보이고 있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유통을 확장 중인 ‘페어라이어(Fair Liar)’는 여성이 강세인 브랜드로 ‘클래식 골프웨어’라는 독보적인 컨셉을 내세우며 유통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출처=페어라이어

 

5월까지 11개 백화점과 2개의 가두점을 오픈하면서 13개의 매장을 확보했다. 백화점은 롯데 잠실점, 현대 판교점, 신세계 강남점·경기점·대구점 등 주요 점포에 입점 했고,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수원 영통점 등 골프웨어 주요 가두상권에도 진출을 확대 중이다. 6월에는 롯데 본점과 영등포, AK 분당 등 4개 백화점 등 대리점 포함 5~6개 매장을 추가로 연다.

 

실적도 기대 이상이다. 4월 한 달 기준 신세계 강남점, 갤러리아 타임월드점, 롯데 잠실점에서 월 1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작년 초 런칭한 ‘어뉴골프(ANEW GOLF)’는 지난해 10개점을 오픈한데 이어 올 상반기에만 13개점을 추가로 열었다. 총 23개점으로 이 중 14개점이 백화점이다. 현대 본점·판교, 더현대 서울, 롯데 인천터미널, 신세계 센텀시티 등 주요 백화점에 문을 열었다. 3월 기준 매장당 평균 7천만 원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상반기 3~4개점을 추가로 오픈한다.

 

‘어메이징크리((Amazing Cre)’는 백화점보다는 가두상권을 중심으로 활약 중이다. 작년 하반기 강남도곡, 죽전, 광주상무 등 6개 대리점을 열었고, 올해는 2개의 백화점(롯데 부산본점·인천터미널점)과 11개의 대리점을 추가했다. 가두상권을 중심으로 탄탄한 유통구조를 갖추면서 백화점 유통으로 서서히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