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그리’, 백화점 점당 연매출 10억 목표

발행 2023년 09월 06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알레그리

 

점퍼, 니트 등 핵심 품목 다운에이징

20~30대 신규 고객 증가 추세 뚜렷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LF(대표 오규식, 김상균)가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남성복 ‘알레그리’가 백화점 매장 당 연평균 매출 10억 원을 목표로 움직인다. 지난해 대비 15% 신장한 수치로, 매장 확장 없이 동일 점포의 효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재 백화점 16개, 아울렛 6개 매장과 온라인 LF몰을 주력 채널로 전개하고 있다. ‘알레그리’는 이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20~30대 신규 고객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컬렉션 라인을 통한 고급화에 주력한다.

 

20~30대 비중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크게 늘었다. 약했던 울 소재 점퍼, 니트 제품을 강화한 효과를 보고 있다. 올 춘하 시즌 점퍼를 구매한 30대 고객 비중이 종전 20%에서 40%로 늘었다.

 

가을 시즌에는 울을 기반으로 한 니트, 점퍼, 코트 등을 선보이며 젊은층 흡수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컬렉션 라인은 물량의 10%로 구성하고 있다. 과거 1960~80년대 ‘알레그리’의 제품들을 복각해 선보이는 등 정체성을 극대화한 라인이다. 가격대도 10% 높다.

 

지난해 플랫폼 ‘크림’에 입점해 판매 중이며, 단독 행사 등을 통해 인지도를 키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