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산기어, 고프코어 트렌드 타고 ‘점핑’

발행 2023년 09월 20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산산기어

 

 

1030 팬덤 기반의 액티브웨어

작년 매출 40억, 올해 100억 목표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액티브웨어 ‘산산기어(SAN SAN GEAR)’의 성장세가 주목된다. 산산기어(대표 이상엽)는 지난해 매출 40억 원을 기록, 올해는 전년 대비 2.5배 성장한 100억 원이 목표다.

 

이 같은 성과는 고프코어 트렌드에 적중한 상품으로 10~30대의 팬덤을 모은 결과다. 산산기어는 이상엽 대표, 김세훈 디렉터가 2019년 추동 런칭한 브랜드로, 자사몰에서만 60~70%의 매출을 올린다. 나머지는 크림과 국내외 10여 개 편집숍 등이 차지하고 있다.

 

이 대표는 “트렌드에 맞춰 런칭하지는 않았다. 기존과 다른 색다른 스트리트웨어를 제안하고 싶었고, 그러다보니 우연히 트렌드와도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상품은 미래지향적인 액티브 웨어, 아웃도어 캐주얼 스타일로 일상에서도 트렌드하게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을 제안한다. 온라인 기준 중가에 속하며, 일부 상품은 발매가 보다 비싸게 리셀되기도 한다. 남성 고객이 전체의 60%를 차지한다.

 

 

이 대표는 “전 시즌과 같은 모델이 출시되더라도 소재, 패턴 등을 변화시켜 출시하는 것도 강점이다. 윈드블록 재킷의 경우 매 시즌 소재나 배색 디테일 등이 바뀐다”고 설명했다. 사이드 스냅 팬츠, 트랙·윈드블록 재킷 등은 매출을 이끌어가는 캐리오버 제품이지만, 이전과 다른 디자인으로 변경해 출시한다.

 

올 추동 시즌부터는 상품과 유통 모두 다각화하며 저변을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스웨터, 스포츠 슈트와 코듀로이 제품 등 고프코어 이외 더 다양한 소비자를 타깃한다.

 

유통 채널은 국내외로 늘린다. 국내는 대형 플랫폼보다는 오프라인에 집중한다. 이달 21일 첫 백화점 팝업스토어를 더현대 서울에서 열고, 내년 2월 서울 마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 계획이다.

 

해외는 올 추동 시즌부터 주력하기 시작, 내년 춘하 시즌 제품부터 일본 편집숍 뷰티앤유스 등 25개 숍에 공급한다. 매장이 위치한 지역은 일본·유럽·미국 등이 대부분이다.

 

이 대표는 “작년 말 벤처캐피탈 오픈워터인베스트먼트 출신의 이원석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영입하는 등 조직력도 보강했다. 더 탄탄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