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요 36개 백화점/아울렛 아웃도어 매출
봄부터 주춤하며 저성장 진입...극단적인 매출 양극화

발행 2023년 09월 21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현대 아울렛 가산점 아웃도어 조닝 / 사진=어패럴뉴스

 

노스페이스, 코오롱 두 자릿수 신장

나머지는 대부분 점포서 역신장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아웃도어의 수도권 백화점 및 아울렛 매출은 올 들어 저성장세다. 작년, 재작년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한 것을 감안할 필요가 있지만, 브랜드별 격차가 극적으로 벌어져 있다.

 

올 8월까지 주요 9개 브랜드의 수도권 36개 백화점 및 아울렛 매출은 동일점 기준 4.4% 성장세를 기록했다. 2~3월은 10% 내외 성장으로 흐름이 좋았지만, 4월 보합, 5월 2.8%, 6월 2.4%로 봄 장사부터 주춤했다. 8월 들어서는 7.7%로 다시 성장 폭이 올라갔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브랜드별 실적 차이가 크다.

 

작년에는 전 브랜드가 고르게 성장을 기록한 반면, 올해는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내셔널지오그래픽 3개 브랜드만 큰 폭 성장이고, 나머지는 대부분 역신장이다.

 

‘노스페이스’는 36개 점포에서 1월부터 8월까지 총 526억8,400만 원의 매출로 전년 동기간 대비 28.6%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코오롱스포츠’는 30개 점포에서 28.4% 성장한 286억3,800만 원의 매출로, ‘노스페이스’와 함께 작년에 이어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노스페이스’는 작년 31.5%, ‘코오롱스포츠’는 40.4%를 기록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36개 점포에서 18% 성장한 267억7,600만 원을, ‘아이더’는 34개 점포에서 3.2% 성장한 188억2,700만 원을 각각 기록했다.

 

주요 점포별 실적을 보면 롯데 본점은 3.4% 성장세다. K2, 디스커버리, 블랙야크 등이 두 자릿수 큰 폭 역신장을 기록한 가운데, 코오롱스포츠가 86.9%, 내셔널지오그래픽이 47.6%의 고성장으로 활약했다. 노스페이스도 17.4%의 신장률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을 주도했다.

 

롯데 잠실점은 9.5% 성장이다. 노스페이스 39.9%, 코오롱스포츠 45%, 아이더 63.6%, 내셔널지오그래픽 28% 등 4개 브랜드의 활약이 컸다. 나머지는 5개 브랜드는 역신장이다.

 

현대아울렛 송도점에서는 6.2% 성장이다. K2, 블랙야크, 디스커버리 등 3개 브랜드만 역신장했고, 나머지 6개가 플러스 성장이다. 코오롱스포츠가 77.5%의 신장률로 가장 활약이 컸다. 현대아울렛 김포점은 0.7%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노스페이스가 22억7,300만 원으로 가장 매출이 높았고, 디스커버리가 16억5,000만 원, 코오롱스포츠가 14억5,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 자세한 매출 정보는 어패럴뉴스 홈페이지 매출DB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