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폼부터 인플루언서까지, SNS 마케팅 세분화

발행 2023년 09월 25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게티이미지

 

마케팅 목적 따라 선택지 다양해져

인플루언서 영향력, 계정 성격 반영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SNS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더 세분화되고 있다. 사진부터 숏폼(짧은 동영상) 컨텐츠, 메가·마이크로 인플루언서 등 선택지가 늘어나며 브랜드 별로 적합한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통상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MZ세대 타깃 브랜드들이 주로 사용하다, 2010년대 후반부터 중년 타깃 브랜드들로 확산되고 있다. 채널은 인스타그램, 유튜브가 핵심이다.

 

인플루언서는 메가와 마이크로 등 영향력을 구분해 활용하고 있다. 패션 분야 기준으로 메가 인플루언서는 10만 명 이상,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는 1,000명에서 1만 명 사이의 팔로워를 가지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재명 브랜드웍스코리아 마케팅 디렉터는 “메가 인플루언서가 좀 더 팬층이 확고하다 보니, 매출 확보가 필요할 경우 활용한다. 마이크로의 경우 많은 팬층이 있는 건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기동성이 좋아, 캠페인을 다수에게 빠르게 노출할 때 주로 사용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기준 50만 팔로워 이상의 인기 메가 인플루언서는 피드 게시물 광고 당 1,000만 원 이상의 비용이 들며, 연예인보다 높은 금액을 받기도 한다. 이에 따라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들은 큰 자본을 투자하기 어려운 회사들이 주로 쓰며, 성공할 경우 ROI(투자이익률)이 높다. 특정 마니아 분야에 충성도 높은 팬 층이 두터운 게 큰 강점이다.

 

캐주얼 비얼디드키드를 전개하는 박종서 비디케이디컴퍼니 대표는 “시딩이나 간단한 영상은 마이크로 인플루언서, 플랫폼 랭킹과 매출을 올리기 위한 건 메가 인플루언서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사진='와이파커' 인스타그램

 

마이크로 인플루언서 활용의 대표적 사례로는 해외 안경 브랜드 ‘와비파커(Warby Parker)’를 들 수 있다. 2018년 7명의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를 섭외해 캠페인을 진행해 총 80만 명에게 브랜드를 알리고, 5만5,000여 개의 좋아요, 600여 개의 코멘트를 받아 성공적으로 캠페인을 노출시켰다.

 

인플루언서 커머스 기업 ICC프로젝트의 임갑천 CBO는 “계정의 조작된 좋아요, 팔로워 수를 판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만 명 미만의 팔로워를 가진 인플루언서라도 10만 명 넘는 팔로워를 가진 인플루언서보다 월등한 반응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SNS 마케팅은 올들어 인스타 릴스, 유튜브 쇼츠 등 숏폼(짧은 동영상)이 더 인기를 얻는 모습이다.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허브스팟(Hubspot)에 따르면, 숏폼의 ROI가 39%로 가장 높은 반면, 3분 이상으로 길이가 긴 동영상은 16%를 기록했다. 숏폼에 절반도 못 미친 셈이다. 실제 깡스타일리스트 등 유명 패션 인플루언서들은 숏폼 컨텐츠의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임 CBO는 “좋아요, 팔로워 수 보다는 저장, 공유하기가 노출 빈도가 올라가는 더 중요한 지표로 떠올랐다. 거기서도 공유를 어떤 사람에게 하는지, 태그된 브랜드를 팔로워가 얼마만큼 클릭하는 지로 실제 영향력을 가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