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3분기 실적, 오른 만큼 빠져나갔다

발행 2023년 11월 16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롯데백화점 본점

 

보복 소비 거품 가라앉아

영업이익 두 자릿수 감소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주요 백화점 3사의 3분기 영업이익이 일제히 두 자릿수 감소했다. 하반기 실적 반등을 기대했으나 침체의 늪에 빠져드는 형국이다.

 

롯데백화점의 매출액은 7,530억 원으로 2% 줄었고, 영업이익은 74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8% 감소했다. 1~3분기 누계로는 매출액은 2조3,720억 원으로 1.3%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680억 원으로 16.7% 줄었다.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줄어든 6043억 원, 영업이익은 928억 원으로 15.1% 감소했다.

 

현대백화점의 매출은 영패션, 리빙, 식품군의 호조로 3.5% 늘어난 5,802억 원의 성장세를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롯데, 신세계와 마찬가지로 두 자릿수 줄었다. 17.4% 감소한 798억 원이다. 6월부터 재개장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실적이 반영됐지만 큰 폭의 개선은 어려웠다.

 

자료=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지난해 보복 소비로 호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역 기저 현상, 고물가와 고금리 여파로 인한 소비위축, 내국인의 해외여행 증가에 따른 명품수요 감소, 이익률이 높은 패션, 잡화 매출 저조가 주원인으로 거론된다. 식품, 리빙 등을 제외한 여성, 남성, 스포츠 등 패션매출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한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패션이 아닌 다른 쪽으로 쏠리고 직구시장 등 명품, 해외 컨템포러리 구매 채널이 분산되면서 매출이 빠졌다”고 말했다.

 

메인 점포들은 신장하고 외곽 점포는 매출이 다 빠지는 점간 표준 편차도 커졌다. 여기에 매출 대비 이익이 낮은 아울렛의 성장, 기성 패션·잡화 비중을 축소한 대신 늘린 명품 및 이머징 브랜드의 낮은 수수료 등이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동시에 주요 점포 개편 비용과 인건비, 물가상승 연동 관리비 등은 상승했다.

 

4분기 전망도 밝지 않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실질소득이 큰 폭으로 감소, 소비둔화가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업계는 당분간 연 5% 이내의 저성장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 두 자릿수의 고성장을 기록했지만 그 이전 백화점은 2010년 이후 꾸준히 저성장이었다. 2015~2019년 기준 연평균 성장률은 1%대에 불과했다.

 

현대백화점 한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로 힘들었다가 좋아지며 성장 폭이 컸지만 보복 소비가 끝난 지난 2분기부터 18~19년 기조로 다시 돌아갔다”며 “경제성장률, 물가상승률 수준과 비슷하게 가며 소폭 우상향하는 매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