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수도권 주요 11개 백화점 골프웨어 매출
지포어, PXG, 말본, 타이틀 등 고가 상위권 큰 폭 역신장

발행 2023년 12월 07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롯데 본점 골프웨어 조닝 / 사진=어패럴뉴스

 

해외여행 개시, 소비 심리 침체 직격탄

왁, 나이키 등 중가 브랜드 군은 선방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골프웨어 브랜드들의 백화점 유통 실적은 역신장 흐름이 뚜렷하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수도권 주요 11개 백화점 점포 내 골프웨어 브랜드들의 매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 점포에서 역신장을 기록했다. 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지포어, PXG, 말본골프, 타이틀리스트 등 4강 브랜드들조차 동일점 기준 역신장을 기록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해외여행이 활발하게 늘어난 것과 고물가, 고금리 등 경기상황이 어려워지면서 골프 활동이 감소했다는 지적이다. 신규로 유입되던 젊은 층들의 이탈이 큰 것으로 보인다.

 

주요 점포별로 실적을 보면, 신세계 강남점에서는 왁, 나이키골프, 페어라이어 등 3개 브랜드를 제외하고 전부 역신장이다. ‘왁’이 5.8%, ‘나이키’가 6.5%, ‘페어라이어’가 31.7%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상위권 브랜드들도 고전했다. 매출 1위인 ‘지포어’는 –12.7%, 2위인 ‘PXG’는 –16.7%, 3위인 ‘말본골프’는 –31%, 4위인 ‘타이틀리스트’는 –22.3% 등 큰 폭 역신장이다.

 

하지만 매출 파워는 여전히 강세다. ‘지포어’는 10개월간 총 66억5,7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월평균 6.7억 원 수준의 실적을 나타냈다. 연중 최대 성수기인 10월에는 9억2,500만 원을 기록했다. ‘PXG’는 총 35억5,800만 원, ‘말본골프’는 34억2,400만 원, ‘타이틀리스트’는 27억4,600만 원을 각각 기록했다.

 

현대 무역센터점에서는 신규를 제외하고 대부분 브랜드가 두 자릿수 역신장이다. 그중 ‘지포어’는 45억8,600만 원의 매출로 월평균 4.6억 원 수준을 나타냈다. 이어 29억4,100만 원을 기록한 ‘PXG’가 2위, 22억7,500만 원을 기록한 ‘말본골프’가 3위에 올랐다.

 

현대 판교점에서는 그나마 선방이다. 파리게이츠, 어메이징크리, 나이키골프, 던롭 등 중상위권 브랜드들이 10% 내외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어메이징크리’가 18.8%, ‘나이키’와 ‘던롭’이 10.3%, 11.2%이다. ‘파리게이츠’는 6.5%를 기록했다.

 

매출 규모에서는 ‘지포어’가 42억8,500만 원으로 압도적이며, 2위는 ‘PXG’로 28억4,400만 원을 기록했다. 이어 말본골프, 사우스케이프 순이다.

 

롯데 잠실점에서는 핑, 던롭, 어뉴골프, 쉐르보 등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역신장이다. 특히 지포어, 말본골프, PXG, 마크앤로나 등 상위권 브랜드들이 20% 이상 큰 폭 역신장을 기록했다. 작년 하반기 런칭한 ‘랑방블랑’이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면서 7위권으로 진입한 것과 ‘핑’이 70%의 높은 성장률로 10위에 오른 것이 눈에 띈다.

 

 

 

 

 

- 자세한 매출 정보는 어패럴뉴스 홈페이지 매출DB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