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배당 늘리고 자사주 소각

발행 2024년 02월 08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10개 상장 계열사

주주환원 정책 수립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단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현대백화점그룹이 계열사별 중장기 배당 정책을 수립하고, 자사주 소각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주회사인 현대지에프홀딩스를 비롯해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현대그린푸드 등 상장 계열사 10곳이 각각 이사회를 열고, 중장기 배당 정책(2024년~2026년)을 수립했다고 8일 밝혔다.


그룹 관계자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기업의 기업가치를 높이고 주주 환원을 강화하라는 사회적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중장기 배당 정책을 수립하게 됐다. 3개년의 배당 규모를 제시, 주주들의 배당 예측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향후 3년간 최소 배당액이 기존 1,000원에서 1,300원 이상으로 조정된다. 또 현대홈쇼핑은 3년간 주당 2,500원 이상의 배당액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섬과 현대리바트, 현대이지웰, 대원강업, 현대에버다임 등 5개 계열사는 앞으로 3년간 최소 배당 성향(배당금 비율)을 10~20%대로 유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사주 소각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자사주 소각은 기업이 보유하고 있거나 매입을 통해 확보한 자사주를 소각해 유통 주식 수를 줄이는 것을 말한다. 주식 총수가 줄어들면 주주들이 보유 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는 상승하게 된다.
먼저, 한섬이 총 발행 주식 수의 약 5% 수준을 이달 말 소각할 예정이며, 지누스도 최근 이사회를 통해 약 2.3%의 자사주 소각 계획을 발표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