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천연 다운점퍼 금값 된다...中 ‘다운 파동’ 장기화

발행 2024년 02월 28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올 1월부터 구스, 덕 동반 상승...구스, 설 연휴 이후 110달러 돌파

중국 수요 늘었지만 근본 원인은 공급 감소...단기간 해결 불가능

다운점퍼 등 가격 인상 불가피...인공 충전재 등 대체 방안 모색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1월 중순부터 급등하기 시작한 중국산 천연 다운(down) 충전재 가격이 2월 말 현재까지 내려올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설 연휴 이후 오히려 더 올랐다.

 

업계에 따르면 작년 말 구스(goose) 8020 기준 kg당 가격은 60달러 후반에서 70달러 초반을 형성했으나, 1월 중순 이후 급상승하기 시작, 2월 초 100달러, 설 연휴 이후에는 110달러를 돌파했다.

 

덕(duck) 다운도 덩달아 뛰기 시작해 설 연휴 이후 50달러 중반대(8020 기준)에 달하고 있다. 작년 말에는 30달러 후반, 설 연휴 전에는 40달러 후반에서 50달러 초반대를 형성했었다.

 

원인은 크게 세 가지다.

 

우선 이번 겨울 중국의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다운 제품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 북경의 경우 2월 중순까지도 최저 기온이 영하 10도에 머무는 등 장기간 한파가 이어졌다.

 

두 번째로 ‘틱톡’ 등 라이브 커머스의 활성화로 스팟 오더가 급증했다. 실제 작년 12월 초중순만 해도 다운 가공 공장들의 재고는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12월 중순 이후 라이브 커머스를 중심으로 한 전자상거래 스팟 오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다운 가공업체들의 재고가 바닥을 드러냈다.

 

여기에 중국 내 스포츠 시장의 성장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2008년 북경 올림픽 이후 탄력을 받기 시작한 중국 스포츠 시장은 올림픽, 아시안 게임 등 여러 차례의 국제 대회를 거치면서 급속도로 성장했다. 특히 최근 2~3년 사이 고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 안타, 리닝 등 대형 업체들이 구스 제품의 기획을 늘리고 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지금의 현상이 수요 증가보다 공급 부족에 기인한다는 점이다. 중국 내 오리와 거위 농가 수가 감소하면서 원료인 오리털과 거위털 공급이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된다. 중국은 전 세계 다운 원료의 70~8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운 충전재 가격이 단기간 쉽게 내려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향후 ‘구스’의 경우 가격이 떨어지더라도 최소 80~90달러 선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에 따라 향후 천연 다운 제품의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 가격을 유지하기 위한 대체 방안 모색도 필요하다. 이미 일부 업체들은 발 빠르게 돌파구를 찾고 있다. 신주원, 다음앤큐큐 등 다운 공급 업체들은 다운과 울의 합성, 다운과 웰론의 합성 등 천연 다운 이외 특수 가공 충전재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브랜드 메이커 역시 천연 다운을 대체할 인공 충전재 등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