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 부산에 첫 번째 스토어 오픈

발행 2021년 04월 13일

송창홍기자 , sch@apparelnews.co.kr

‘아미(Ami) 신세계 센텀시티점’ / 사진제공=삼성물산

 

신세계 센텀시티점 5층 63.65㎡(약 19.2평) 규모 매장

남성 컬렉션과 하트 컬렉션, 가방·슈즈·액세서리 총망라

 

[어패럴뉴스 송창홍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미(Ami)’가 6번째 단독 매장을 부산에 오픈, 유통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아미’는 시그니처 하트 심볼로 소구력을 자극, 지난 3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0% 신장, 고무적인 성과를 냈다.

 

신세계 센텀시티점(약 19.2평)은 남성 컬렉션과 하트 컬렉션으로 구성됐다. 의류 컬렉션과 함께 가방, 슈즈,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상품으로 출시, 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익스클루시브 하트 티셔츠’도 공개됐다.

 

또 글로벌 스토어 컨셉이 적용된 매장 인테리어는 프랑스 파리 부티크의 건축적인 요소를 담아 완성됐다. 블랙 컬러와 우드 페널링으로 디자인된 바닥 패턴, 미러 테이블과 벽, 브라스 소재의 헹거로 브랜드 특유의 고급스러운 무드를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다.

 

10 꼬르소 꼬모 송애다 팀장은 “MZ세대가 열망하는 아미의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서울경기지역은 물론 부산 고객을 위해 센텀시티점을 오픈했다”며 “아미를 사랑하는 모든 고객들이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유통 전략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에비뉴엘점,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본점·판교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센텀시티점,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판매하고 있다.

 

'아미'는 디올, 지방시의 디자이너를 역임한 프랑스 출신 남성복 디자이너 ‘알렉상드르 마티우시(Alexandre Mattiussi)’가 2011년 설립한 브랜드다.

 

‘아미(Ami) 신세계 센텀시티점’ / 사진제공=삼성물산

 

‘아미(Ami) 신세계 센텀시티점’ / 사진제공=삼성물산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