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 버섯 가죽으로 핸드백 만든다

발행 2021년 03월 17일

장병창 객원기자 , webmaster@apparelnews.co.kr

사진=에르메스 머쉬룸 가죽 빅토리아 백

 

 

스타트업 마이코웍스와 협업

‘빅토리아 백’ 하반기 출시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프랑스 명품 하우스 에르메스(Hermès)가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마이코웍스(MycoWorks)와 손잡고 버섯(Mushroom) 가죽을 소재로 한 클래식 핸드백 ‘빅토리아 백’을 만든다.

 

마이코웍스는 말굽버섯류의 균사체인 마이셀리움(Mycelium)을 개발해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으로 버섯 가죽은 실바니아(Sylvania)로 불린다.

 

동물의 천연 가죽을 대체할 친환경 대체 섬유라는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르메스의 머쉬룸 레더 클래식 빅토리아 백은 올 하반기 출시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