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hot 플레이스 - ‘히든파크’ 도산공원
‘포터’와 ‘킨키로봇’이 한 곳에...공원 속 숨겨진 또 하나의 공원

발행 2021년 08월 27일

박시형기자 , pshphoto@apparelnews.co.kr

‘히든파크’ 도산 공원점 외관 / 촬영=박시형 기자

 

[어패럴뉴스 박시형 기자] ‘히든파크’ 도산 공원점은 지난 4월 말 문을 열었다.

 

도산 공원 속 숨겨진 또 하나의 공원이라는 컨셉으로, 코로나 이후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마치 공원을 산책하듯, 휴식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총 2개 층으로 구성된 히든파크에서는 스타럭스에서 전개하는 ‘포터(PORTER)’, ‘킨키로봇(KINKIROBOT)' 브랜드를 함께 만나볼 수 있다.

 

‘한 땀, 한 땀에 영혼을 담아 만든다’라는 ‘일침입혼’의 정신을 바탕으로 가방을 제작하는 ‘포터’가 1층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전국 포터 매장 중 최대 규모다. 매장 중앙에는 포터의 대표 시리즈 탱커의 새로운 컬러, 아이언 블루(IRONBLUE)를 만나 볼 수 있으며, 전체적인 매장 구성은 컬러별, 종류별, 시리즈별 섹션으로 나누어 설계됐다.

 

2층에서는 베어브릭을 중심으로 아트, 토이, 라이프스타일 컬처를 리딩하며 15년 동안 아트토이 대중화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온 브랜드 킨키로봇(KINKIROBOT)을 만나볼 수 있다. 단순한 매장 개념을 넘어 갤러리를 연상케 하는 높은 천장과 집기들이 특징이다. 전시장 컨셉으로 베이브릭들을 전시관에 전시해 놓았다.

 

또 올해, 베어브릭 출시 20주년 기념으로 최초의 베이브릭 상품이 기념 출시됐다. 단순히 아트토이와 피규어를 파는 공간이 아닌, 아트를 취향에 따라 소장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1층, 포터(PORTER) 매장 전경

 

 

2층, 킨키로봇(KINKIROBOT) 매장 전경.

 

 

최초의 베어브릭 20주년 기념상품. 뒤쪽에는 'YOU'LL NEVER GET ME'가 새겨져 있다.

 

킨키로봇 매장 입구, 1세대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작품이 설치되어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